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7일 도쿄서 롯데그룹 형제 '운명의 주총'…예측 불가

입력 2015-08-11 20: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런데 신동빈 회장의 뜻대로 롯데그룹이 재편될지 여부는, 서울이 아니라 일본 도쿄에서 판가름날 것 같습니다. 두 나라에 걸친 롯데그룹의 지주 회사인 일본 롯데홀딩스의 주주총회가 다음 주 월요일(17일)에 열립니다. 두 형제의 본격 경쟁이 예상됩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신동빈 회장은 오는 17일 일본 롯데홀딩스의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 선임과 기업 지배구조 개선 등을 안건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신격호 총괄회장을 명예회장으로 추대하는 안건은 주총을 열 필요가 없다며, 의결 대상에서 제외했습니다.

롯데홀딩스는 한국 롯데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호텔롯데의 단일 최대주주기 때문에, 이번 주총에서 결정된 사안은 사실상 그룹 차원의 의사결정과 같은 효력을 지닙니다.

반면 신동주 전 부회장은 주총에서 신격호 총괄회장을 다시 복귀시키고, 이사진을 대거 교체한다는 구상입니다.

양측 모두 우위를 장담하는 상황이라 최종 결과가 나오기 전까진 승패를 예측하기가 어렵습니다.

신 전 부회장은 또 최근 신 회장이 공동 대표이사로 등기한 L투자회사들에 대한 등기 변경을 일본 법무성에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때문에 주총 결과와 별개로 법적 소송 등이 더 이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