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메르스 소비 충격, 세월호 때보다 5배 컸다

입력 2015-07-31 11: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으로 인한 소비 충격이 지난해 세월호 참사 때보다 5배 가량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통계청의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6월 소매판매는 메르스 사태의 여파로 3.7% 감소했다. 2011년 2월 -5.6%를 기록한 이후 5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수치다.

메르스 사태로 인한 소비 충격은 세월호 참사가 발생했던 지난해 4월(0.8%)과 비교해 5배 가까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의복 등 준내구재(-12.1%) 판매가 급감했고 가전제품 등 내구재(-1.6%)와 화장품 등 비내구재(-1.1%) 판매도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도 세월호 참사 때보다 크게 줄었다. 6월 서비스업 생산은 1.7% 감소해 지난해 4월(-0.6%)보다 3배 가량 감소폭이 컸다.

특히 도소매(-2.9%), 음식숙박(-9.9%), 여가 관련(-13.5%) 업종이 메르스 사태의 영향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메르스 사태의 여파로 2분기 산업생산은 2012년 2분기(-0.1%) 이후 3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2분기 전산업생산은 전 분기 대비 0.3% 감소했다. 공공행정(+4.1%) 부문만 증가했을 뿐 광공업(-0.9%), 서비스업(-0.1%), 건설업(-2.8%) 등 민간 부분은 모두 위축됐다.

소비와 투자도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2분기 소매 판매는 전 분기 대비 0.6% 증가하는 데 그쳤고 설비투자와 건설기성은 각각 1.5%와 2.8%씩 감소했다.

정부는 메르스로 위축된 심리가 다소 회복되면서 7월부터는 소비 지표가 점차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7월 소비 관련 모니터링 지표는 점차 회복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1일부터 28일까지 일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대형마트(6월 -10.1%→7월 -4.1%), 백화점(6월 -11.6%→7월 +2.3%), 온라인(6월 +4.4%→7월 +5.0%) 등에서 크게 개선됐다.

하지만 서비스업은 회복세가 아직 미흡한 상황이다.

7월 일평균 카드 승인액은 음식업(+2.1%)과 여객운송(+14.3%) 부문에서 지난해보다 늘었지만 숙박업(-9.8%)과 문화생활(-19.5%) 부문은 여전히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또 7월 외국인 관광객 수는 지난해보다 54.6%나 감소해 6월(-41.0%)보다 오히려 감소폭이 커졌다.

기재부는 "소비는 7월 하반기 이후 메르스 충격 이전인 5월 수준을 상당폭 회복했지만 서비서업은 회복세가 상대적으로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메르스에 따른 일시적 충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추경 등 재정보강 조기 집행, 소비심리 개선, 관광활성화 등 정책적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