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롯데그룹 운명 가를 일본 '광윤사'…지배구조의 정점

입력 2015-07-30 08: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롯데그룹의 경영권 다툼의 승패를 좌우하는 곳, 일본의 광윤사입니다. 광윤사의 주인이 곧 그룹 전체를 지배하게 되는 구조인데요.

이곳에 이정헌 도쿄 특파원이 다녀왔습니다.


[기자]

국내 롯데 계열사들의 핵심 지분을 쥐고 있는 광윤사는 1967년 11월에 설립됐습니다.

포장지나 판촉자재를 만들어 파는 소규모 기업으로, 직원 수도 서너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곳은 도쿄 신주쿠에 있는 일본 롯데 본사입니다.

이 건물 4층에 롯데가의 경영권 분쟁 핵심으로 떠오른 광윤사가 입주해 있는데요.

롯데 측은 취재에 응하지 않은 채 내부 진입을 막고 있습니다.

특히 건물 내부로 이어지는 두 군데 주차장 입구엔 경비원이 4명씩 한 조를 이뤄 차량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광윤사는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 27.6%를 갖고 있어 광윤사의 주인이 롯데홀딩스를 통해 그룹 전체를 지배하는 구조입니다.

그런데 광윤사의 지분을 차남 신동빈 회장과 장남 신동주 전 부회장이 각각 29%씩 소유해 현재로선 누가 주인인지 알 수 없습니다.

3%의 광윤사 지분을 가진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이 형제 중 누구 손을 들어주느냐에 따라 롯데그룹 지배권의 향방이 결정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