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0대 그룹 계열사 10곳 중 7곳 여성 임원 없어

입력 2015-07-29 11:24

LS·현대중공업·영풍·대림 등 8개그룹 한 명도 없어
여성 임원, 여성 직원 1298명 가운데 1명꼴로 나타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LS·현대중공업·영풍·대림 등 8개그룹 한 명도 없어
여성 임원, 여성 직원 1298명 가운데 1명꼴로 나타나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10곳 중 7곳은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근혜 정부가 여성 인력 발굴과 육성을 강조하고 있지만, 여성들은 여전히 깨기 힘든 유리 천장에 갇혀 고위직 승진의 기회를 잡지 못하는 것으로 지적된다.

29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올 1분기 말 현재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284곳의 여성 임원(오너 포함) 현황을 전수 조사한 결과 여성 임원이 아예 없는 회사가 210곳으로 무려 73.9%에 달했다.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부영은 조사에서 제외했다.

LS, 현대중공업, 영풍, 대림, 동국제강, 대우조선해양, 대우건설, 에쓰오일(S-Oil) 등 8개 그룹은 35개 계열사에 여성 임원이 한 명도 없었다.

여성 임원이 있는 그룹도 그 비율은 높지 않았다. 동부그룹은 전체 계열사 13곳 중 동부팜한농 1곳(7.7%), 포스코그룹은 13개 계열사 중 포스코 1곳(7.7%)에만 여성 임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S(13.3%), SK(18.8%), 금호아시아나(20.0%), 현대자동차(22.2%), KT(23.1%), OCI·현대백화점(25.0%), 한화(27.3%), 효성(28.6%), 롯데(29.4%) 그룹도 여성임원이 있는 계열사 비율이 30% 미만으로 나타났다. 두산(33.3%), 미래에셋(40.0%), LG(43.8%), 삼성(48.0%)은 그나마 3분의 1을 넘겼다.

반면 현대, CJ, 한진, KCC 등 4개 그룹은 여성 임원을 두고 있는 계열사가 절반을 넘었다. 현대그룹은 5개 계열사 중 4곳(80%), CJ는 11개 계열사 중 7곳(63.6%), 한진과 KCC는 계열사 절반에서 여성 임원들이 재직중이다.

30대 그룹 여성 임원이 전체 여직원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000명 중 1명에도 못 미쳤다. 여성 임성은 총 195명으로 전체 여직원 25만3069명의 0.077%로 1298명 중 1명꼴이다. 지난해 0.084%에서 0.007%포인트 더 떨어졌다.

반대로 남성 직원 대비 임원 비율은 1.360%로 74명 중 1명꼴이었다. 전체 남성 직원은 76만8462명이고 남성 임원은 1만452명으로 여성의 18배나 높았다.

여성 임원의 직급별 비중은 상무가 대다수를 차지했다. 지난해 95명에서 127명으로 32명(33.7%) 증가했다. 전무 이상은 30명에서 25명으로 16.7% 감소했다.

여성 임원의 출신 대학은 이화여대·서울대·연세대가 40% 이상으로 3강(强)체제를 유지했다. 출신 대학이 확인된 185명 중 이화여대는 28명으로 전체의 15.1%에 달했다. 서울대(27명·14.6%), 연세대(25명·13.5%)가 그 뒤를 이었다. 이들 3개 대학 출신 여성 임원은 모두 80명으로 전체 여성 임원의 43.2%를 차지했다.

서강대(8명 4.3%)는 4위, 한국과학기술원(6명 3.2%)은 5위로 나타났다. 고려대·포항공대·한국외대·숙명여대·한양대는 모두 5명(2.7%)이었다. 유학 경험이 있는 여성 임원은 이력이 확인된 179명 중 72명으로 전체의 40.2%였다.

여성 임원의 평균 나이는 48.4세였다. 40대가 가장 많은 125명(65%)이었고 50대 59명(30%), 60대 이상 6명(3%), 30대 이하 4명(2%) 순이었다.

직군별로는 영업마케팅이 59명(30.4%)으로 가장 많았다. 기술(39명·20.1%), 기획(36명·18.6%), 지원(25명·12.9%), 연구원(20명·10.3%), 인사(7명·3.6%)가 그 뒤를 이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