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준표 경남지사 주민소환투표' 서명 28일 시작

입력 2015-07-28 15: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한 경남도민 주민소환 서명이 28일부터 시작됐다.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창원과 거제, 통영시와 합천군 등 경남 4개 시·군의 학부모 200여명이 주민소환투표 촉구 서명을 직접 받으러 다니겠다는 서명 수임인 신청서를 내와 이들에게 '청구인 대표자 서명요청권 위임신고증'을 발급했다고 밝혔다.

'홍준표 경남지사 주민소환운동본부'는 이날부터 홍 지사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를 촉구하는 서명작업을 시작했다.

운동본부는 앞으로 수임인 2만명을 확보할 때까지 매주 2차례씩 수임인 신청서를 낼 계획이다.

운동본부는 앞선 23일 선관위로부터 '주민소환투표 청구인 대표자 증명서'를 받았다. 서명은 대표자 증명서를 받은 날부터 120일 동안 청구인 대표자와 선관위로부터 신고증을 받은 수임인만이 할 수 있다.

운동본부 관계자는 "무효처리가 될 수 있는 서명 등을 고려해 40만명 정도 서명을 받을 계획"이라며 "계획대로라면 11월 이전에 서명작업을 완료하고, 늦어도 내년 2월 이전에는 홍 지사에 대한 주민소환투표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민소환 투표 촉구 주민서명은 지난해 12월31일 기준 경남도내 유권자의 10%인 26만7416명을 넘겨야만 선관위에 주민소환 투표를 청구할 수 있다.

아울러 주민투표가 성사됐을 경우 경남 유권자의 3분의 1인 89만1386명 이상 투표하고, 유효 투표인 수의 과반수가 찬성하면 홍 지사는 도지사직을 잃게 된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