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메르스 사실상 종식선언…메르스대책본부 기능 재편

입력 2015-07-28 09:51

황교안 총리 "신종감염병 대응 방역체계 개선에 온 힘 기울여야"
추경 예산 신속 집행·메르스 피해 지원·내수 활성화 등 추진키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황교안 총리 "신종감염병 대응 방역체계 개선에 온 힘 기울여야"
추경 예산 신속 집행·메르스 피해 지원·내수 활성화 등 추진키로

정부는 28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가 사실상 끝났음을 선언했다.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지 69일 만이다. 그러면서 추경예산 신속 집행과 메르스 피해지원 등 후속대책 마련에 온 힘을 기울이기로 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 법무부·행자부·문체부·보건복지부(세종 참석)·국민안전처 장관, 기재부2·교육부·외교부2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메르스 대응 범정부 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현 상황과 향후 정부 조치 방향을 논의했다.

황 총리는 회의를 시작하면서 "이번 일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불안과 불편을 끼쳐 드려 총리로서 송구스럽다"면서 "어제(27일)로 격리자가 모두 해제되는 등 여러 상황을 종합해볼 때 국민께서 이제는 안심해도 좋다는 것이 의료계와 정부의 판단"이라며 사실상 종식을 선언했다.

이어 황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서는 조금의 불안감도 없이 경제활동, 문화·여가 활동, 학교생활 등 모든 일상생활을 정상화 해주시기 바란다"며 "국민들의 일상생활 정상화를 뒷받침하기 위해 정부는 상황이 완전히 마무리될 때까지 필요한 대응조치를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메르스 후속대책과 관련해 황 총리는 "이번 사태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신종감염병 대응 방역체계를 개선하는데 온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한 뒤 "초기에 대응하지 못한 점 등 정부 대응과정의 문제점과 그 원인을 철저히 밝히고 정책적·행정적 책임도 명확하게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황 총리는 특히 "메르스로 인해 침체되었던 우리 사회·경제 전반의 분위기가 되살아나는 것이 시급하다"며 ▲추경 예산의 신속 집행 ▲메르스 피해 지원 ▲내수 활성화 등 부처별로 주어진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감염병 위기 경보단계를 '주의'로 계속해서 유지하되, 보건복지부에 설치된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의 기능을 상황관리와 후속대책 수립 중심으로 재편하기로 했다.

한편 메르스의 사실상 종식 선언은 지난 5월 20일 첫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69일 만이다. 다만 현재 치료 중인 환자 1명이 완쾌 판정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공식 종식 선언은 다음 달 하순 이후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