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 "불안감 조성 말라"…야 "불법 없다면 왜 삭제했나"

입력 2015-07-20 15: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정원 직원 임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되고 그가 쓴 유서 내용이 공개되면서 국정원 해킹 의혹 사건의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중앙위원회를 열고, '김상곤 혁신위원회'가 내놓은 혁신안을 의결할 예정인데요.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허진 기자, 국정원 해킹 의혹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이 치열해지는 양상이네요?


[기자]

네, 국정원 직원 임모 씨가 자살하면서 남긴 유서가 어제(19일) 공개되면서 공방은 한층 격화하고 있습니다.

"대테러, 대북공작 자료를 삭제했다"는 유서 내용 때문인데요. 오히려 논쟁에 기름을 부은 꼴이 됐습니다.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도대체 국정원 내부의 무엇이 임 씨를 극단적인 선택으로 몰고 갔는지 의문"이라며 "불법이 없었다면 왜 굳이 삭제해야 했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고인은 내국인과 선거에 대한 사찰은 없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며 "근거없는 의혹으로 국민을 불안과 공포에 빠뜨려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야당은 해킹 의혹에 대한 긴급 현안질의를 요구하고 있지만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새누리당 조원진, 새정치연합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와 여야 국회 정보위 간사는 잠시 뒤인 오후 3시 30분에 만납니다. 이 회동에선 서울 내곡동 국정원에서 현장검증하는 일정을 조율할 예정입니다.

[앵커]

새정치연합은 혁신안 의결에 들어갔는데 지금 중앙위원회를 열고 있는 중이죠?

[기자]

네, 새정치연합은 조금 전인 오후 2시부터 혁신안 의결을 위한 중앙위원회를 열고 있습니다.

김상곤 혁신위원장이 내놓은 혁신안이 중앙위를 통과하게 되면 최종 확정이 됩니다.

혁신안의 핵심은 총선 공천을 주무르는 사무총장직을 폐지하고, 선출직 당직자에 대해 당원 소환제를 도입하는 겁니다.

오늘 오전 의원총회에선 비주류의 반대 발언이 많이 나왔습니다. 김동철 의원은 "새정치연합이 무슨 얘기를 해도 국민은 안 믿는다"며 문재인 대표의 살신성인을 주장했습니다. 호남 민심을 되돌리려면 문 대표가 사퇴해야 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최고위원제 폐지, 선출직 공직자 평가위 내용 등은 9월 중앙위로 미뤄져 혁신안은 오늘 통과될 가능성 커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