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나친 욕심" "대북정보 삭제"…의문점 키운 유서

입력 2015-07-20 08: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러니까 감청 대상자를 전달받으면 기술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역할만 했다는 건데요, 그렇다면 임 씨가 왜 이번에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또 유서에서 말한 것처럼 자료는 왜 삭제했는지 의문이 남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신진 기자가 이 부분들 짚어드리겠습니다.


[기자]

임 씨는 유서에서 "내국인에 대한, 선거에 대한 사찰은 전혀 없었다"고 적었습니다.

감청 프로그램을 쓴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민간인 감청에는 사용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겁니다.

그러면서 임 씨는 유서에서, "대북 공작활동에 지원했던 자료를 삭제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당한 활동이었다면서 왜 굳이 삭제를 했는지 의문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임 씨는 '부족한 판단이 저지른 실수'라고 했지만, 감청 프로그램 사용 내역 삭제가 임 씨 개인의 판단으로 가능한 지도 의문입니다.

임 씨가 '지나친 업무에 대한 욕심이 오늘의 사태를 일으켰다'고 적은 유서 내용도 의혹을 낳고 있습니다.

지나친 업무 욕심은 국정원의 정상적인 업무 범위를 넘어서는 일을 했을 가능성을 시사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이 "임 씨가 공황상태에서 실수를 했으며 자료는 100% 복구 가능하다"고 발표했지만 20년 경력자인 임 씨가 복구가 가능한 사실을 모르고 삭제한 것인지 오히려 더 큰 의문을 낳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