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국정원, 대선 직전 '감청대상' 대거 확대…의문 증폭

입력 2015-07-15 20:21 수정 2015-07-15 23: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JTBC는 국정원의 감청 의혹을 지난주부터 연속 보도하고 있습니다. 어제(14일) 이병호 국정원장은 이와 관련해 감청프로그램을 산 것은 맞지만 내국인을 상대로는 하지 않았고 대북 정보용으로 활용했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국정원이 감청 프로그램을 구입하고 활용한 시기와 그 내용 등을 꼼꼼히 살펴보면 여러가지 면에서 의문점이 많습니다. 오늘은 그 내용을 하나하나 짚어드리겠습니다.

JTBC 취재 결과 국정원은 2012년 대선을 10여일 앞두고 갑자기 감청 대상자를 두 배 이상 늘리겠다고 했고 실제로 이를 테스트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정원이 대선 직전에 감청 대상을 대폭 늘린 이유는 무엇인지 실제로 어디에 썼는지에 대한 의문이 커집니다.

김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2년 12월 이탈리아 보안업체 직원들끼리 주고받은 이메일입니다.

고객, 즉 국정원에 30명을 추가로 감청할 수 있는 임시 라이센스를 핫라인을 통해 보내라고 돼있습니다.

20명이던 국정원의 감청 대상자를 한달동안 50명으로 대폭 늘릴 수 있도록 이탈리아 보안업체가 허가해준 겁니다.

앞서 국정원의 구매대행 역할을 맡은 나나테크는 대선 13일 전인 12월 6일 '긴급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30명을 추가로 감청해야 한다면서 기간은 한달을 요구합니다.

이후 구매 대금이 적힌 제안서를 주고받았는데, 2012년 예산으로 구매하고 싶다며 서두르는 내용도 들어있습니다.

결국 임시 라이센스를 얻어 이듬해 1월 중순까지 사용하지만 국정원은 테스트만 하고 추가 구매는 하지 않았습니다.

12월 초부터 연말까지만 감청 대상자를 늘릴 필요가 있었던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입니다.

이병호 국정원장은 어제 정보위에서 감청 대상자는 20명이었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30명을 늘려 운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선을 13일 앞둔 시점에 '긴급 이메일'을 보낼 정도로 감청 대상자를 30명 더 늘렸어야 하는 이유에 여전히 의문이 남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