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가뭄에 비상급수 돌입…속초시, 9년 만에 '단수' 조치

입력 2015-06-17 20: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가뭄 소식이 계속되고 있는데, 물 사정이 정말 좋지 않습니다. 취수원이 고갈되면서 상당수 지자체가 이미 비상급수 체제에 돌입했는데, 속초시는 오늘(17일) 밤 9년 만에 단수까지 실시합니다.

김상진 기자입니다.

[기자]

길게 뻗은 개천에 온통 굵은 자갈과 돌뿐입니다.

계속되는 가뭄 탓에 속초시 생활용수의 90%를 공급하는 쌍천이 말라붙은 겁니다.

속초시는 오늘밤 10시부터 내일 오전 6시까지 시내 대부분 지역에서 단수를 하기로 했습니다.

제한 급수가 실시되기는 2006년 이후 처음입니다.

[김도강/강원 속초시 조양동 : 먹는 물은 사서 먹을 수 있지만, 씻는 물이나 변기에 쓰는 물은 욕조에 따로 담아놔야 해서 (불편합니다.)]

사정이 더 나빠질 것 같은데 뾰족한 해결책이 없는 상황입니다.

[김호정 주무관/속초시 상수도사업소 : 시민 급수의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환경청과 한국수자원공사에 생수를 요청한 상태입니다.]

이처럼 물 부족이 장기화되면서 강원 지역과 인천, 강화군 등 현재 비상급수를 실시 중인 지자체가 30곳, 105개 마을에 이릅니다.

내일까지 경기북부와 강원영동 지역에 비가 내리겠지만, 양이 많지 않아 물부족 현상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