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서울병원 봐주기 논란 확산…보건당국 해명 '진땀'

입력 2015-06-14 14: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삼성서울병원 봐주기 논란 확산…보건당국 해명 '진땀'


삼성서울병원 봐주기 논란 확산…보건당국 해명 '진땀'


국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 발생의 최대 진원지인 삼성서울병원에 대한 보건당국의 봐주기 의혹 논란이 커지고 있다.

당국은 '1차 유행'의 중심지였던 평택성모병원을 비롯, 다른 병원들과 달리 삼성서울병원에 대해서는 그동안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 이는 삼성서울병원을 감싸기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높다.

보건당국은 이같은 논란이 증폭되자 14일 구체적인 해명에 나섰지만 논란을 가라앉히기에는 역부족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삼성서울병원에서 발생한 메르스 환자는 72명이다. 의사 2명과 간호사 3명, 응급실 환자 이송요원이 포함된 숫자다.

2차 유행을 촉발한 14번(35) 환자의 최대 잠복기가 지난 12일로 끝났지만, 병원 내 새로운 감염원이 등장하며 3차 유행까지 일어날 조짐이다.

급기야 대통령으로부터 메르스에 관한 필요 조치를 위임받은 민관합동TF인 '즉각대응팀'이 병원 측에 재확산 대응책을 즉각 마련할 것을 촉구했고, 외래·입원·응급실 진료를 중단하는 '부분 폐쇄' 결정을 내놨다.

그러나 이 같은 결정은 평택성모병원이 임시 폐쇄되고, 환자 발생 병원들이 코호트(병원 내 격리) 조치되는 것과 확연히 대조적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은 이에 대해 "삼성서울병원이 코호트 격리병원은 아니나, (14번 환자가) 처음 확진받고 입원 치료가 필요한 환자 분을 제 기억으로는 한 30~40명 정도를 격리병상으로 입원시켰다. 노출된 환자분에 대한 별도의 격리병상을 운영했기 때문에 굉장히 좁은 의미의 격리병동을 운영한 것"이라면서 "지금 하려고 하는 것은 더 대규모의 환자에 대한 관리시스템을 검토한 것이라 본다"고 설명했다.

권덕철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총괄반장은 "삼성서울병원을 절대 봐준다는 것은 제 양심을 걸고 (그렇다 라는) 말씀을 못 드린다"면서 "우리가 주목한 것은 삼성서울병원장이 감염내과 전문의라는 것인데, 그 얘기는 삼성서울병원에 메르스 사태가 발생했을 때 우리와 같이 역학조사도 하고 추가 전파가 없도록 하려고 했다는 것이다. 지나놓고 보니 (결과적으로는 이) 부분에서 조금 미흡한 면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권 총괄반장은 그러면서 "137번을 통해서 확산된 것을 방지하기 위해 우리들이 즉각적으로 (조치했다), 그때는 민간합동TF가 없었습니다만, 지금 민간전문가와 같이 들어가 강도높은 조치를 요구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지난 12일 확진된 138번(38) 환자가 삼성서울병원 의사로 확인되면서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 환자는 2차 유행을 촉발한 이른바 '슈퍼전파자'인 14번(35) 환자와 접촉했지만, 격리되지 않은 채 진료를 계속해왔던 것으로 파악된 탓이다. 보건당국과 병원 측의 허술한 추적관리에 의료진의 도덕성까지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정 센터장은 "138번 환자가 응급실 진료1구역, 특히 중앙구역에서 진료한 것까지는 일단 파악이 됐고, 이 환자가 구체적으로 응급실에 어느 정도 노출이 됐었는지에 대한 시간은 추가조사가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