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서울병원 "40대 임신부 메르스 1차 양성판정"

입력 2015-06-09 17: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삼성서울병원 "40대 임신부 메르스 1차 양성판정"


출산을 며칠 앞둔 만삭 임신부 A씨(40)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임신부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건 처음이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A씨는 메르스 확진 환자 95명에 포함되지 않았던 인물로 9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달 출산을 앞두고 있는 A씨는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에 입원해 있던 지난달 27일, 급체로 같은 병원 응급실을 찾은 어머니를 만나러 갔다가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27일은 30명이 넘는 메르스 감염의 진원지가 된 14번 환자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들어왔던 날이다.

A씨와 그의 부모는 응급실에 오후 9시 30분부터 한 시간 정도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함께 응급실에 머물렀던 A씨의 부모 두 명도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다.

임신부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자 의료진도 치료를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메르스 바이러스는 백신이 없고 고열ㆍ기침 등 증상에 따라 치료제를 쓰는 방식인데 임신부에겐 일부 약제의 투여를 주의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A씨는 고열 증상이 나타나고 있지는 않지만 심한 근육통과 약한 수준의 호흡곤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