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서울병원 입원 수원 거주자 2명 1차 '메르스 양성판정'

입력 2015-06-09 16: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기 수원시는 8일 오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 있는 수원시 거주자 2명이 메르스 1차 양성판정을 받았고, 2차 확인검사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수원시 메르스 비상대책본부는 삼성서울병원에서 지병 치료를 받고 있는 C(여·42·곡반정동 단독주택 거주)씨와 D(남·62·세류동 단독주택 거주)씨가 삼성서울병원측의 1차 검사에서 각각 5일과 6일 메르스 양성판정을 받았으며, 질병관리본부에서 2차 확인검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밝혔다.

수원시 메르스 비상대책본부 확인 결과 C씨는 지난 달 25일 지병 치료차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했으며, 30일 새벽 1시 자가운전을 통해 수원시 곡반정동 자신의 집으로 왔고, 지난 1일 오전 9시께 삼성서울병원내 혈액종양내과 외래 진료 뒤 응급실을 통해 재입원했다.

이어 지난 4일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 검사를 받은 뒤 오후 6시 격리병실로 옮겨졌으며, 지난 5일 삼성서울병원의 1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고, 질병관리본부에서 2차 검사를 의뢰해 최종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D씨는 지난 달 25일부터 28일까지 지병 치료차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했으며, 28일 오후 4시 자가용을 이용해 수원시 세류동 자택으로 귀가했다. 이어 29일 오전 10시46분과 30일 오전 9시39분부터 각각 한 시간여 동안 P병원(팔달구 인계동)응급실에서 삼성서울병원에서 처방한 치료주사를 맞은 것으로 확인됐다.

D씨는 체온 측정 결과 당시 36℃로써 발열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고, 30일 오후 7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재입원했으며, 31일 오전 9시 격리병실에 입원한 상태에서 지난 5일 삼성서울병원 본원의 1차 검사를 의뢰한 결과 1차 양성판정을 받고, 질병관리본부의 2차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수원시는 D씨가 29일과 30일 각각 P병원 방문 시 체온이 정상이었으나,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감염 가능성이 있는 의료진, 방문객, 접촉자 등에 대해 추적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