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여성 비하 논란에 "잘못됐다" 사과

입력 2015-06-09 11: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황교안, 여성 비하 논란에 "잘못됐다" 사과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최근 논란이 됐던 여성 비하 발언에 대해 9일 "잘못했다"며 사과했다.

황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이틀째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부산여성이 드세서 맞을 만 했다'고 말했던 과거 발언에 대해 잘못을 인정했다.

그는 "(총리가 되면) 올해 7월부터 양성평등위원회 위원장으로 당연 재직하게 되는데 부산에서 여성 비하 발언을 했던 분이 위원장이 된다면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새정치민주연합 은수미 의원의 지적에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을 한 점에 대해서는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후보자는 "그 말의 취지를, 앞뒤 이야기를 보면 가정폭력 원인이 술에 있다, 술을 마시고 가정폭력이 일어난다 이런 말을 하면서 불필요한 말이 나왔다"고 해명하면서도 "잘못됐음을 말씀드린다"고 인정했다.

황 후보자는 2004년 부산지검 동부지청 차장검사 시절 지역 내에서 빈번했던 가정폭력 사건의 원인에 대해 '사실 부산 여자들이 드센 이유도 있다'고 발언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