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서울병원서만 34명 감염…"전수조사해야" 지적

입력 2015-06-09 07: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삼성서울병원을 통한 감염자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접촉자관리에 실패한건데요. 이에따라 제대로 된 추적조사를 위해 병원을 거쳐간 사람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취재에 황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서울병원에서만 8일 현재 34명의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36명으로 가장 많은 감염자를 배출한 평택성모병원에 버금갑니다.

이런 상황에 접촉자 관리에 실패한다면 4차 감염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옵니다.

방역당국은 삼성서울병원에서 바이러스를 퍼뜨린 14번째 감염자에 대한 초동 대응에 실패한 바 있습니다.

격리 대상자 범위를 좁게 제한해 35번째 감염자인 30대 의사에 대한 방역망이 뚫렸던 겁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의 대처는 여전히 수동적입니다.

[권덕철 총괄반장/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 특정한 노출시간을 공개를 했기 때문에 그때 내가 거기에 있었다 해서 혹시 염려되시는 경우 콜센터에 연락하시면 (조치하겠습니다.)]

휴업 상태에서 철저한 역학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평택성모병원과도 대비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변혜진 기획실장/보건의료단체연합 : 삼성은 응급실 다녀갔냐 안 갔냐만 가지고 얘기하는 건데, 정부가 공신력 있게 전파를 더 시킬 만한 환자, 보호자, 간병인, 의료진까지가 없는지 제대로 된 추적조사를 위한 역학조사가 시행돼야 합니다.]

특히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만큼 병원을 거쳐 간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