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자료 제출 거부, 2년 전과 판박이… 버티기 작전?

입력 2015-06-08 15: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황교안 총리 후보자의 자료 제출 거부 이야기를 해볼 텐데요, 2년 전 법무부장관 청문회 때와 흡사한 모습입니다. 새정치연합은 황 후보자가 이른바 '고도의 버티기' 작전으로 청문회의 사전 검증 자체를 무력화하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이어서 한윤지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의결한 자료 요구 건수는 모두 37건입니다.

이 가운데 청문회 당일인 오늘(8일)까지도 제대로 제출된 건 절반밖에 되지 않는다는 게 야당의 설명입니다.

제출을 거부하는 자료의 핵심은 전관예우 여부를 검증하기 위한 변호사 수임기록, 여야 청문위원이 '비공개 열람'하기로 의결까지 했지만 '법적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사전 검증 자체가 무산됐습니다.

이 외에도 병역면제 사유와 관련한 건강보험 정보나 증여세 탈루 의혹을 검증하기 위한 가족간 금융 거래 기록 등은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제출을 거부했습니다.

[황교안 후보자/국무총리 : 지극히 개인적인 사생활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아마 우리 실무진에서 안 드린 것 같은데…]

야당은 2013년 법무부장관 후보자 당시에도 '자료 제출 거부'로 청문회를 무력화했다며 반발했습니다.

[우원식 인사청문위원/새정치연합 : 청문회 때 모든 걸 답하겠다고 하는데 자료 없이 국회는 무엇으로 검증을 하라는 것입니까. 과연 국무총리 후보자로서 자격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시간에 쫓겨 검증 자체를 못하게 하는 이른바 '버티기 작전'이라고 질타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오후 4시까지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다시 한번 압박한 상황, 모레까지 총 3일 동안 이어질 인사청문회는 자료제출을 놓고 보이콧 가능성도 제기되는 등 벌써부터 대치정국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