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시 "보건당국 안일"…복지부 "사실 아니다" 공방

입력 2015-06-05 08: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감염 의심 환자가 많은 시민을 만나는데도 보건당국의 태도가 안일했다는 서울시의 주장에 대해 복지부가 "사실이 아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감염 의사의 초기 증상이 경미해 격리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건데요, 서울시와 복지부의 진실공방 양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 기자회견 이후 보건복지부가 곧바로 해명자료를 내놨습니다.

감염의사의 초기 증상이 경미했고 시민들과의 접촉시간도 짧아 격리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권준욱 대책본부 총괄반장은 해당 의사가 지난달 29일과 30일은 환자 분류 기준인 37.5도를 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고열 등의 의심 증세를 보이기 전의 행사 참석으로는 전파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겁니다.

복지부는 감염 의사의 의심 증세 발현 시점은 지난달 31일이며 지침에 따라 자택 격리했다는 입장입니다.

정보공유가 없었다는 서울시의 주장에 대해서도 지난 3일 서울시와 관계자 회의를 통해 긴밀히 협력하면서 정보를 제공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한편 해당 의사 또한 한 언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난달 29일에는 증상이 없었다며 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조합 총회와 심포지엄에 갔다는 서울시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복지부는 해당 의사와 병원에서 밀접 접촉한 49명과 가족 3명을 지침에 따라 자가 격리 조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보건당국이 확진 환자들에 대한 안일한 조치로 확산을 방조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