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 메르스 대응 실패 '맹비난'…"박대통령, 먼 산 보듯 한다"

입력 2015-06-04 16: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야, 메르스 대응 실패 '맹비난'…"박대통령, 먼 산 보듯 한다"


새정치민주연합은 4일 메르스 확산 문제에 대해 "대통령이 먼 산 보기를 계속하고 있다"며 한 목소리로 정부의 초기대응 실패를 질타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초당적 대응에 협력하라"며 범정부적 대책과 관련 정보공개 등을 촉구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초기대응 실패에 이어 격리대상자가 외부활동을 하는 정부의 방역체계가 드러났지만 지금 그 책임을 물을 때는 아니다"라며 "우선적으로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는 것이 먼저"라고 주장했다.

이어 "2003년 이와 비슷한 공포였던 사스가 발생했을 때 참여정부는 민간 주체부터 만나 주변정리와 함께 확진을 두고 감염 의심자, 격리 대상자를 를 최대한 줄여 위기를 극복했다"며 "대통령이든 정부든 국회든 국민보다 위에 있을 수 없다. 갈등이 있어도 지금 상황은 메르스 대책을 세우는 데 국가적인 힘을 모을 때"라고 강조했다.

강기정 정책위의장도 정부의 초기대응 실패를 질타하고 "박근혜 대통령이 첫 회의를 소집해 총력을 기울이라고 했는데 이것은 우리 당이 요구해온 5가지 요구사항에 훨씬 못 미치는데다 국민들의 불안을 떨칠 수 없는 발언"이라며 "이 더위에 국민들은 마스크를 쓰고 아파도 병원 찾기가 두려운 일상생활의 파괴가 일어나고 있다"며 꼬집었다.

강 정책위의장은 이어 "여전히 대통령은 먼 산 보기를 계속하고 있다"며 "사태 진정을 위한 진심어린 노력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당 메르스대책특위 추미애 위원장도 이 자리에 참석해 "박 대통령의 메르스 관련 긴급회의에서 개미 한마리도 지나가지 못할 만큼 철저한 방역에 만전을 기하라며 대책을 구체적으로 지시했었어야 하는데 국민이 지나친 공포감을 갖지 않도록 하라는 보고자의 말만 청취한 것으로 대신했다"고 지적했다.

추 위원장은 "야당이 국민을 대신해 시민사회단체를 포함한 전문가가 우려하는 점을 제안하고 있음에도 불통했다"며 "국민은 감염병 상황 및 대응방법을 알 권리가 있다고 법에 명시됐음에도 알려주지 않는 정부는 명백하게 법률을 위반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박근혜 정부에서는 국민들이 아무것도 모른 채 사고가 나면 가만히 숨 죽이며 죽어가야 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대통령은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 안전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직무다. 필요한 재정 확보를 위해 청와대가 추경예산의 편성을 요청한다면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적극 협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태년 의원도 "보건복지부 장관이 제대로 된 정보를 주지 않아 국민들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자구책을 찾고 있다"며 "정부가 국민 불안을 심화시키고 있다. 이건 정부도 아니다"며 맹비난 했고 강동원 의원은 "국민안전처는 감염 수준이 300만명이 돼야 중대본을 가동하겠다고 한다. 한국의 메르스 치사율이 8%라는데 24만명 가량이 죽어야 중대본을 구성하겠다는 이야기인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