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메르스 대응 제각각…당청 '국회법' 갈등 여전

입력 2015-06-04 15:34 수정 2015-06-04 22: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메르스 확산 사태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회에서는 본격적인 대책 논의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국회법 개정안을 둘러싼 여권 내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종혁 기자! (네, 국회입니다.) 여야가 메르스 비상대책기구를 만들어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고요?

[기자]

메르스 확산으로 '국가비상사태'가 발생한 상황에서 정치권은 대책기구를 만들고 외부 전문가와 함께 머리를 맞대고 있습니다.

우선 새누리당은 오늘(4일) 오전 김무성 대표와 유승민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모두 참석해 전문가 간담회를 진행했습니다.

김 대표는 "보건당국이 모든 정보를 국민에 신속, 정확히 공개하고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한 대책을 발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정보 공개의 범위를 놓고 의원들은 "메르스 환자 치료병원을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했지만 전문가들은 "공포감을 키울 수 있어 상당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해 의견 차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 대책특위도 조금 전 오후 3시부터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위원장인 추미애 최고위원을 비롯해 보건의료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대처 방안에 대해 논의합니다.

다만 정치권이 메르스 대책을 두고 여야가 제각각 움직이고 있어 통일된 기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국회법 개정안을 놓고 당청 간 갈등은 계속되고 있다고요?

[기자]

새누리당의 집안 싸움이 오늘도 재연됐습니다.

오전에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무성 대표가 나서 "구태의연한 정치적 공방을 자제해야 한다"고 지적했는데요.

서청원 최고위원이 이 말을 받아 "본인은 아무 문제가 없다고, 최고위원을 나무라는 식으로 회의를 이끌지 말기 바란다"고 김 대표를 비판했습니다.

이에 김 대표는 "여야 간 정치공세 자제를 제안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아울러 당이 제안한 메르스 당정청 협의회를 청와대가 사실상 거부한 것을 두고도 논란이 커지고 있는데요.

김태호 최고위원은 "청와대가 유승민 원내대표 체제를 신뢰하지 못한다고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며 "유 원내대표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실상 사퇴를 요구한 겁니다.

이에 유 원내대표는 "당청 갈등은 다 같이 풀어야 한다"며 사퇴론을 일축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