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과거 수임 실적 봤더니…'일반 변호사의 3배'

입력 2015-06-04 09: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황교안 총리 후보자 관련 소식인데요, 저희 JTBC가 황 후보자 변호사 시절의 수임내역 문건을 입수했습니다. 법조윤리협의회가 작성한 건데요, 일반 변호사보다 3배 이상 많이 수임을 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공다훈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변호사 시절 맡았던 사건들입니다.

법조윤리협의회가 작성한 문건입니다. 모두 119건입니다.

부산고검장을 끝으로 검찰을 떠난 뒤 1년 6개월 동안 변호사 활동을 했으니 월 평균 6건이 넘습니다.

일반 변호사보다 3배 이상 많이 수임한 겁니다.

이 중 3분의 1 이상은 일선 검찰청 사건이었습니다.

특히 일반 변호사들도 꺼리는 고소 대리 사건을 수임한 기록도 있습니다.

북부지검 고소 사건의 경우 당시 지검장은 황 후보자의 사법연수원 세 기수 후배인 이모 검사장이었습니다.

또, 황 후보자가 고소 대리를 했을 때는 검찰을 떠난 지 5개월 정도 밖에 안 된 시기였습니다.

사실상 전관을 활용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는 대목입니다.

[임지봉 교수/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 그 당시 수사를 맡은 후배 검사들에게는 적지 않은 마음의 부담이 됐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법조윤리협의회가 상세자료를 공개해 전관예우 의혹을 검증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