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승민 "청와대, 어른스럽지 못해"…치열한 진실공방

입력 2015-06-03 21:35 수정 2015-06-04 13: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법 개정안을 둘러싸고 불거진 여권 내 갈등이 좀처럼 출구를 찾지 못한 채 더 악화하고 있습니다. 청와대가 당정 협의 중단을 시사한 데 대해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가 어른스럽지 못하다고 면박을 줬습니다. 협상 당시 상황을 놓고는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유한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청와대와 친박계의 거센 비판에 침묵을 지키던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가 입을 뗐습니다.

[유승민 원내대표/새누리당 : ((청와대가) 당청 소통 안 하겠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는데…) 어른스럽지 못한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청와대의 당정 협의 중단 시사 발언을 반박한 것입니다.

전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앞으로 당정 협의가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유 원내대표의 국회법 개정안 협상을 비판했습니다.

김무성 대표도 청와대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김무성 대표/새누리당 : 의견이 다르다고 회의를 안 한다? 그것은 잘못된 일이고…]

지난달 28일 밤 국회법 개정안 협상 상황을 놓고는 진실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당시 공무원연금법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더라도 국회법 개정안은 안 된다는 입장을 원내대표에게 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유 원내대표는 이 말도 반박했습니다.

[유승민 원내대표/새누리당 : (청와대가) 국회법 개정안의 문제를 지적하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식으로 이야기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면서도 수습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청와대와 친박계가 퇴진과 함께 당정 협의 중단까지 거론한 상황이어서 양측의 갈등이 수습의 길로 들어서기는 힘겨워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