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자택 격리' 수칙 까다롭고 생업 포기해야…반발 커

입력 2015-06-03 15:12 수정 2015-06-03 15: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메르스 확산을 막으려면 감염자와 밀접 접촉자의 통제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자택 격리 조치를 받은 인원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서 1000명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이들을 완전히 통제하기란 사실상 불가능해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자택 격리 대상자는 메르스 감염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들 중 시설 격리가 필요한 50세 이상 만성 질환자를 제외한 나머지 사람들입니다.

시설 격리 대상자는 100여 명 선이고, 나머지 1200명이 현재 자택 격리 중입니다.

자택 격리는 메르스의 잠복기로 추정되는 2주 동안 가족과도 떨어져 집안의 독립된 공간에서 지내야합니다.

식사도 혼자 해야 하고 화장실과 세면대도 따로 쓰거나 이용할 때마다 소독을 해야 합니다.

동거인과 같은 공간에 있어야 한다면 마스크를 착용한 채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해야 합니다.

문제는 자택격리 수칙이 매우 까다롭고 생업도 포기해야 하기 때문에 대상자들의 반발이 크다는 점입니다.

보건당국이 하루 2회 격리 대상자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위치를 파악하고는 있지만, 급증하고 있는 대상자들을 완전히 통제하기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실제로 일부 격리 대상자들이 무단으로 외출을 했다가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메르스 감염자와 의심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어 이들과 접촉한 격리 대상자도 계속 늘어날 수 밖에 없습니다.

자택 격리의 실효성에 대한 논란과 함께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