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우여, 메르스 확산 관련 "학생 참여 집단 활동 자제"

입력 2015-06-03 13: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교육부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산과 관련, 학생 참여 집단 활동을 자체키로 했다.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경기·충남·충북 등 메르스 발생지역 시·도교육감들과의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논의한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교육부는 각 시도교육청의 상황에 따라 학교장이 교육청 및 보건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휴업을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휴업시에는 수업 결손 보충 계획을 편성해 교육과정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

각급 학교는 감염 예방차원에서 학생과 교직원의 발열여부를 확인하며, 학생 참여 집단 활동을 자제토록 했다.

더불어 전국 시도교육청에 상황실을 운영하고 교육부 대책반과 각급 교육청 상활실간 협조해 공동으로 대응키로 했다.

교육청은 각급 학교에서 감염병예방수칙을 준수하도록 지도해야 한다.

황 부총리는 "교육 현장은 워낙 학생이 모여있는 곳이고 생명과 건강은 무엇보다 우선돼야 한다"며 "복지부의 주의 단계보다 한 단계 높은 경계 단계에 준한 조치를 시행하기로 한 것에 대해 이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