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우여 "메르스 휴업 학교 209곳…확진 학생 없어"

입력 2015-06-03 10:35 수정 2015-06-03 10: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로 인해 휴업을 결정한 학교가 209개에 달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재까지 메르스 확진 학생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황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경기·충남·충북 등 메르스 발생지역 시·도교육감들과의 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부총리는 "오늘 현재 메르스로 인한 학생 감염 확진은 없다"며 "학교장을 중심으로 감염 예방을 위해 209개 학교가 휴업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는 집단생활이 이뤄지기 때문에 감염은 철저히 막아야 한다"며 "역학조사가 마무리 돼서 안전이 확보 될때까지는 적극적인 예방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메르스의 확산이 시작되면서 도교육청은 비상대책반을 24시간 가동하고 있다"며 "경기도는 특별히 많은 지역에 위험이 있다고 생각해서 183개 학교가 휴업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조치"라며 "경계에 준하는 수준으로 철저하게 학교별로 예방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부총리는 학부모들에게 '안심하라'는 말도 전했다.

그는 "지금 많은 소문과 떠도는 얘기가 있지만 교육부가 학생보호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각 교육청이 비상대책반을 가동하고 있고, 복지부는 주의단계 상황이지만 한 단계 높은 경계단계로 대비하고 있다. 보다 더 완벽한 방역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휴업과 휴교 조치의 범위, 학생참여 집단 행사 제한 여부, 감염예방을 위한 역학조사, 추가 격리 범위 방역 조치 및 예방수칙 준칙 등이 논의 됐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달 30일 '학생 감염병 대책반'을 구성했으며, 지난 1일부터 보건당국의 지휘감독을 받아 운영 중이다. 이 밖에 각 시·도 교육청들도 메르스 감염병 대책반을 구성하고 일선 학교에 단체활동 자제를 당부하고 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