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정치연합, 메르스 TF '대책위'로 격상…적극 대응

입력 2015-06-03 11: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새정치연합, 메르스 TF '대책위'로 격상…적극 대응


새정치민주연합은 3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태스크포스(TF)팀을 대책위 수준으로 격상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새정치연합은 지난 2일 김춘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과 복지위 소속위원들로 메르스 TF팀을 구성했지만, 심야 최고위 회의 결과 추미애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책위로 격상시키고 참여 대상도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 위원까지 확대했다.

경기도 양평에서 1박2일로 진행되고 있는 워크숍에 참석 중이던 추 최고위원은 서울로 올라와 대책 마련에 나섰고, 당 지도부도 워크숍을 마치는대로 서울을 비롯한 각 지역에서 문재인 대표를 중심으로 전방위적으로 움직이겠다는 방침이다.

문 대표는 이날 양평 가나안농군학교에서 최고위를 열고 "우리 당은 초당적 협력을 누누이 밝혀 왔다. 당 차원에서 협력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라도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위해 기존 메르스 대책팀을 확대 구성해서 추후 최고위원이 위원장을 맡는 대책위를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보건복지위원으로 구성된 TF팀을 좀 더 격상해서 교육문화, 법사위원까지 포함한 광범위한 대책기구를 만들었다"며 "그래서 어젯밤에 추미애 최고위원께서 대책 최고위원으로 나가셨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은 정부의 대응도 한목소리로 질타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표는 "복지부는 이미 초기대응 실패로 실기했을 뿐만아니라 국민신뢰를 잃었다.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국가자원을 총동원할 수 있다"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부터는 위기경고 수준을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국가재난수준으로 대응해 메르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며 범정부적 대책기구 구성을 촉구한 뒤 "메르스 발생지역과 의료기관 등 투명하고 정확한 정보공개가 시급하다. 재난 정보 시스템의 가동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장관 등 정부의 무능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것은 나중의 일"이라며 "지금은 함께 협력해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우선이다. 국민 여러분이 서로 합심, 협력하면 위기를 반드시 극복할 수 있다. 함께 힘과 마음을 모아주시기를 호소드린다"고 당부했다.

이 원내대표는 "복지부 산하의 메르스대책본부는 메르스 컨트롤타워로는 부족하다. 지금은 초기단계가 아니라 범정부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할 때"라며 "청와대는 지난 세월호 참사 때와 다름없이 컨트롤타워 역할을 의사가 없어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는 "복지부 장관과 차관이 보건의료 분야에 무지하기 때문에 이렇게 사태가 악화된 측면도 있다"며 "지금이라도 보건의료 전문가들의 의견과 대책이 반영되게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이 나서길 촉구한다"며 "생명은 사라지면 그만이다. 대통령은 국민생명과 안전에 대해 무한 책임지는 자리다. 지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행동하실 때"라고 주장했다.

전병헌 최고위원은 보건당국이 국민들의 메르스 검사의뢰를 묵살했다면서 "참으로 충격적인 무능 무책임의 현주소"라며 "사실상 3차감염은 없다는 호언장담이야말로 유언비어임이 드러난만큼 정부와 사법당국이 이야기했듯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호언장담과 유언비어에 어떤 엄중 처벌을 할 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오영식 최고위원은 박 대통령을 향해 "지금 필요한 것은 메르스와의 전쟁이지 국회와의 전쟁이 아니다. 지금 잡아야 할 것은 메르스와 관련된 유언비어나 괴담이 아니다"라며 "(보건당국 대응에) 남 얘기하듯 훈계하는 것은 대통령으로서 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유승희 최고위원도 "지금 상태는 메르스에 의한 국가재난사태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지금 대통령께서 직접 나서서 이 메르스 국가재난 사태를 수습하셔야만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다. 국가의 존엄성과 중요성은 바로 국가가 국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다는 신뢰가 있을 때 확인된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