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외국인 한국 방문 잇단 취소…업계, 대책 마련 분주

입력 2015-06-03 08: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메르스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면면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입국을 취소하고 있습니다. 인천 공항과 항공사들은 비상입니다.

보도에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입니다.

마스크를 쓴 관광객들이 곳곳에 보입니다.

국내로 들어오는 외국 관광객들입니다.

메르스로 인한 사망자 소식이 잇따르면서 관광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샤오한/중국 관광객 : 메르스 때문에 걱정이 돼서 마스크를 썼습니다.]

[다롄/중국 관광객 : (한국에 온 것이) 조금 걱정이 됩니다.]

여행사에는 한국 관광을 취소하겠다는 전화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하루 만에 3백 명이 넘는 중국 관광객이 입국을 취소했습니다.

[여행사 관계자 : (어제만) 383명이 취소된 상황이고요. 인원은 (앞으로) 더 늘어날 것 같아요.]

과거 사스나 조류독감을 겪었던 국가의 입국자들은 더 긴장하고 있습니다.

[필감득/중국어 관광 통역 가이드 : 홍콩이나 대만같은 국가에서 오는 관광객들이 (메르스에) 특히 민감한 것 같습니다.]

인천공항과 항공사들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인천공항검역소는 중동 지역에서 들어오는 통로에 추가 인력을 배치해 승객들의 체온을 재고 있습니다.

[윤승기/질병관리본부 검역지원과장 : 발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비접촉 체온계라는 것 있잖아요. 그걸 (인천공항에) 60대를 제공해 줬어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승무원들에게 의심 환자의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법 등을 의무적으로 교육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