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경환 "메르스 차단에 국가 보건역량 총동원할 것"

입력 2015-06-02 14: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는 오늘(2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 서울청사에서 최경환 총리 직무대행 주재로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열었습니다. 정치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유미혜 기자! (정부 서울청사에 나와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메르스 사태가 발생한 이후 총리 대행 주재로 관계장관회의가 소집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당초 오늘 회의는 예정에 없었지만, 메르스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어젯밤 급히 소집됐습니다.

회의를 소집한 최경환 총리 직무대행은 우선 "메르스 국내 유입 초기 단계에서 보건당국의 대응과 관리가 미흡해, 정부의 방역 대처능력에 대한 신뢰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사안인 만큼 지금부터라도 국가적인 보건역량을 총동원해 불안과 우려를 해소해야 한다"고 지시했습니다.

최 총리대행은 또 "국민을 불안하게 할 수 있는 괴담이나 잘못된 정보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도 했는데요.

그러면서 "악의적인 유언비어나 괴담 유포자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구체적인 대응 방안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는데요. 총리실 관계자는 보건복지부에서 오늘 회의와 관련해 브리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오늘 긴급 관계장관회의엔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 등이 참석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