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보 통제한 채 "괴담 처벌" 엄포…불안 키우는 당국

입력 2015-06-02 08: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고 일어나면 메르스 확진 환자가 늘고 사망자에 3차 감염자까지 나온 상황에서 시민들의 불안감은 급속도로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넷 상에서 괴담을 유포하는 사람들을 처벌하는 정부에 대해 '모르니까, 못 믿으니까 괴담이 나오는 거다' 비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방역당국은 여전히 메르스의 추가 확산은 제한적이라고 자신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 환자가 격리된 이후 2차 감염 잠복기가 얼마 남지 않은 데다 지금까지 발생한 추가 환자가 대부분 특정병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만큼 외부확산 가능성은 적다는 겁니다.

[권준욱/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 : 동일한 패턴의 2차 감염자의 범주에 들어가고 아직까지는 3차 감염이나 다른 형태의 감염형태를 보이지는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초기대응을 놓친 방역당국에 대한 불신과 감염 확산에 대한 불안은 여전한 상황입니다.

감염의심 환자의 이동경로와 병원에 대한 억측과 소문들도 하루가 다르게 퍼지고 있는 상황.

[김보경/서울 신대방동 : 언급된 병원이 집과 가까워서 무섭기도 하고 걱정이 됐는데 감염자가 늘어나서 다시 무섭기도 하고 그래요.]

[종합병원관계자 : 병원마다 난리죠. 격리병원까지 꽉 차서 못 받고 있다고 그런 이야기도 있더라고요.]

정부는 여전히 정보를 통제한 채 괴담과 루머 유포자를 형사처벌하겠다며 엄포만 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과 SNS 상에선 정부가 무서워 우는 아이를 달래기는커녕 뺨을 때리겠다는 격이라며 투명하지 못한 전염병 관리가 괴담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