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집회 신고방식 갑자기 바꾼 경찰, 기독교단체엔 귀띔?

입력 2015-05-25 21:30 수정 2015-05-25 23: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성 소수자 축제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원인 중 하나는 경찰이 갑자기 집회 신고방식을 바꿨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특히 기독교 단체에 변경된 신고방식을 미리 귀띔해준 것 아니냐는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6월 신촌에서 열린 성 소수자 축제 퍼레이드입니다.

시작 10여 분만에 기독교단체 회원 수십 명이 드러누워 가로막습니다.

[기독교 단체 관계자 : 다 누워, 누워, 다 누워버려!]

집회신고가 돼 있었지만 소용없었습니다.

올해는 퍼레이드 개최 여부 자체가 아예 불투명합니다.

기독교단체가 지난 21일부터 집회 대기줄 가장 앞을 차지했습니다.

이 때문에 퍼레이드 코스에 먼저 집회 신고를 낼 가능성이 높습니다.

남대문경찰서는 원래 집회 한 달 전에 신고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성소수자 축제가 열리는 다음달 28일만, 미리 일주일 전부터 줄을 서라고 갑자기 방침을 바꿨습니다.

서울시가 광장 사용허가를 내준 바로 다음날입니다.

원래대로 신고하려했던 주최 측은 뒤늦게 왔지만 늦었습니다.

이미 기독교단체가 줄을 서 있었던 겁니다.

[강명진/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 : 예정된 행사의 방해를 위한 세력을 비호하고 있다는 느낌밖에 안 드는 상황인거죠. 그렇기 때문에 저희는 지금 여기서 같이 집회신고의 줄을 서서…]

신고 방침을 바꾸고 귀띔을 해줬다는 주장입니다.

이에 대해 경찰은 마찰을 피하기 위해서였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