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수증 없는 쌈짓돈 88억…의원 특수활동비 실체는?

입력 2015-05-13 09: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011년 한나라당 대표 경선 기탁금 1억 2천만 원의 출처를 해명하면서 국회 대책비를 부인에게 생활비조로 줬다고 해 논란이 됐습니다. 국회대책비는 의원들에게 지급되는 특수활동비인데요. 실제로 어디에 썼는지 확인도 안 되는 돈입니다. 국회 상임위원장의 경우 매달 600~700만 원씩 지급되고 있었습니다.

홍 지사 발언을 통해 드러난 국회의원 특수활동비를 이지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88억 원.

19대 국회의 지난 2013년 결산보고서 분석 결과 특수활동비로 집행된 금액입니다.

각 상임위원장에게는 매달 600만~700만 원의 활동비가 지급됩니다.

여기에 각종 활동비까지 더하면 국회의원 한달 급여 1100만 원 외 1000만 원에 가까운 돈이 별도로 더 들어옵니다.

[국회 A 보좌관 : 상임위원장이 수천만원 정도 받는데 현금으로 받아서 쓰는 사람도 있고, 방식은 자기 마음대로 합니다.]

그러나 특수활동비는 증빙이 필요 없어 어떻게 썼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습니다.

[국회 관계자 : 어떤 경비가 어떻게 나가고 그런 것은 알 수가 없고, 사용 내역도 알 수가 없어요.]

지난 2013년, 정청래 의원이 당시 정보위원장이던 서상기 의원에게 촌지로 받았다고 주장한 돈 역시 특수활동비입니다.

[전직 보좌관 : 상임위원장이 기관을 운영비를 쓰면서 여야 간사에게 줘야 하는 의무는 없지만 얼마씩 나눠서 쓰는 경우도 있고요.]

국민의 세금이 국회의원 생활비가 되는걸 막기위해선 외국처럼 특수활동비를 아예 없애야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영환/바른사회시민회의 실장 : 적지 않은 불투명한 내역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국회가 자신의 예산을 심의하면서 지나치게 관대한 잣대를 들이댄 것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