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송은이·김숙 "공동 명의 집, 먼저 결혼하는 사람이 주인"(예고 영상)

입력 2015-05-11 10: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div>

'비정상회담' 송은이·김숙 "공동 명의 집, 먼저 결혼하는 사람이 주인"(예고 영상)



영원한 단짝 송은이·김숙이 출연해, 부동산을 주제로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최근 진행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 '부동산'을 주제로 이야기 하던 중, 개그계 절친 송은이와 김숙은 "제주도에 공동명의로 된 집이 있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이어 한 사람이 먼저 결혼하면 어떻게 되는 거냐는 질문에 김숙은 "먼저 결혼하는 사람에게 집을 주자"고 제안했고, 이에 송은이는 "그럼 내가 가지게 될 것 같다"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한편 내 집 마련의 꿈을 포기하고 싶다는 청년의 안건에 대해 러시아 대표 벨랴코프 일리야는 "월세를 내며 사는 일 자체가 돈 낭비다. 내 집에 투자를 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반면 미국 대표 타일러 라쉬는 "부담스럽게 큰 빚을 지면서까지 집을 살 필요는 없다"고 반박해 뜨거운 토론을 예고했다.

방송은 11일 오후 11시. 이승미 기자 lsmshhs@joongang.co.kr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