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병세 외교, 국회서도 '고립'…여야 모두 사퇴 촉구

입력 2015-05-04 2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근 외교력 부재 논란과 함께 구설수에 오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향해 여야 모두에서 사퇴 촉구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외교적 고립 우려에 대해 "과도한 해석"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부른 윤 장관은, 이번엔 그런 우려가 "비약"이라며 여전히 뜻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정용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일본의 대미 외교 선전이 두드러진 상황에서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점검하기 위해 소집된 국회 외교통일위 전체회의.

여야 의원들의 주무 부처 장관 사퇴 압박이 쏟아졌습니다.

[이재오 의원/새누리당 : 잘못 진행된 부분에 대해선 '내가 책임지고 나갈 테니 내 다음에 새 장관이 와서 해결해주길 바란다' 이런 식으로 결자해지를 해야 할 국면이 왔다.]

[김한길 의원/새정치민주연합 : (대통령에게) "최선을 다해 일했지만 잘 풀리지 않습니다. 더 유능한 사람을 찾아보는 게 좋겠습니다." 이렇게 건의하실 생각이 없어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면서도 거취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윤병세 장관/외교부 : 저는 항상 겸허히 의원님들의 말씀을 받아들이며 자리엔 연연하지 않는다는 이런 말씀을 드립니다.]

또 외교적 고립 우려는 비약이라며 기존 주장을 고수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현 외교라인에 신뢰를 보내며 교체 의사가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대미 대중 외교에서 속도를 내는 일본에 뒤처진다는 우려 목소리가 점차 커지는 가운데 여야와 청와대·정부의 상황 인식은 현격한 차이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