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용수할머니 홀로코스트 생존 할머니와 4년만에 재회

입력 2015-05-02 15:23

美 버겐카운티 위안부기림비 앞에서 기념행사 열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美 버겐카운티 위안부기림비 앞에서 기념행사 열어

이용수할머니 홀로코스트 생존 할머니와 4년만에 재회


이용수할머니 홀로코스트 생존 할머니와 4년만에 재회


이용수할머니 홀로코스트 생존 할머니와 4년만에 재회


이용수할머니 홀로코스트 생존 할머니와 4년만에 재회


이용수 할머니(88)가 버겐카운티 위안부기림비 앞에서 홀로코스트 생존자 할머니와 4년만의 뜻깊은 재회를 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30일 뉴저지 버겐카운티 위안부기림비 앞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지난 2011년 뉴욕 홀로코스트 센터에서 처음 만난 에델 카츠 할머니(92)와 다시 만나 위안부 피해자를 비롯한 모든 전쟁범죄의 희생자들을 기리고 힘을 합칠 것을 약속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4년 전 이옥선 할머니와 함께 뉴욕을 방문, 에델 카츠, 한네 리브만 두 명의 홀로코스트 생존 할머니와 역사적인 회동을 한 바 있다. 이후 이옥선 할머니는 2013년에 다시 두 할머니와 만남을 가졌고 이용수 할머니가 이번에 반가운 얼굴과 재회할 수 있었다. 이 자리엔 에델 카츠 할머니 외에 애니타 와이즈보드 할머니(92)가 함께 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1000번째 수요집회를 기념하여 이뤄진 당시 만남은 사상 처음 동서양의 대표적인 전쟁범죄의 희생양들이 함께 하고 공조를 다짐했다는 점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에델 카츠 할머니는 이용수 할머니 등과 함께 맨해튼에 있는 일본 유엔대표부에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는 서명록을 들고 가 항의 행진을 함께 하는 등 뜨거운 연대감을 과시한 주인공이기도 하다.

버겐카운티 위안부기림비 앞에서 열린 기념행사는 시민참여센터가 주관한 것으로 신윤주씨가 2년 간 제작한 퀼트 조각보를 공개한 가운데 재미 무용가 이송희씨가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생존자들의 건강을 기원하는 '진혼무' 등 공연이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신윤주씨는 "다양한 배경의 참가자들이 만든 조각으로 완성되는 '원 하트 퀼트(One Heart Quilt)'에 담긴 수많은 사람들의 손길과 마음들이 부디 아직도 고통받고 있는 위안부 생존자 분들과 억울한 영혼들을 함께 껴안고 위로해주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지난 한 주 간 보스턴과 워싱턴DC 등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가 방문한 지역을 돌며 일본의 전쟁범죄를 고발해온 이용수 할머니는 "아베가 미 의회 연설에서도 사죄하지 않고 피해 갔지만 그들이 진정으로 참회하는 날까지 앞장서겠다"고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시민참여센터는 "이용수 할머니와 홀로코스트 생존자 분들을 모시고 2차대전 강제동원 성노예 문제는 한국만이 아니라 아시아, 나아가 온 인류의 해결되지 않은 고통이라는 것을 앞으로도 적극 알리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