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완종, 워크아웃 당시 정권 실세들 접촉…로비 의혹

입력 2015-04-22 08:19 수정 2015-04-22 08: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남기업은 2013년 11월 워크아웃에 들어가는데요. 성 전 회장은 당시 김기춘 비서실장과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2013년 11월 전후에 여러 차례 만난 것으로 다이어리에 기록돼 있습니다. 성 전 회장이 경남기업 워크아웃 때 정권 실세에 대한 집중적인 로비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기업의 2013년 재무제표입니다.

국내외 건설경기가 악화되면서 3400억 원의 적자를 냈습니다.

경남기업도 버티지 못하고 2013년 11월 워크아웃, 기업개선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이 시기에 성 전 회장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최경환 당시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잇따라 만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취재진이 입수한 다이어리에는 2013년 9월 11일 성 전 회장이 최경환 당시 원내대표를 단둘이 만난 것으로 기록돼 있습니다.

워크아웃 직전인 그해 9월부터 연말까지 4차례나 만났고, 비슷한 시기인 2013년 9월 4일과 5일에는 이틀 연속 김기춘 전 비서실장도 만난 것으로 돼있습니다.

2013년 10월16일엔 신제윤 금융위원장과도 만났다고 써있습니다.

청와대와 여당, 금융당국 수장을 연이어 만난 것입니다.

최경환 장관측은 이에 대해 원내대표 시절 다양한 의원을 만났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성 전 회장이 워크아웃 조건을 유리하게 가져오기 위해 정권 실세를 접촉한게 아니냐는 의혹은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