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분석ㅣ성완종 선물리스트] 16년치 200쪽 '선물 장부'…로비수사 단서?

입력 2015-04-21 21:56 수정 2015-04-22 15: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내용을 취재한 백종훈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성 전 회장의 선물리스트, 분량이나 내용이 상당히 방대할 것 같은데요?

[기자]

A4 용지로 2백 페이지가 넘는 분량입니다.

해마다 파일이 열 개가 넘고요, 컴퓨터 프로그램을 써서 꼼꼼히 기록을 해놨습니다.

정부와 청와대 관계자, 국회의원 이렇게 유력 인사별로 분류해놔서 언제 뭘 보냈는지 얼마짜리인지 상세하게 적혀 있습니다.

[앵커]

지난번에 나왔던 선물리스트에는 뭘 보냈는지까지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선물 보냈냐 안 보냈느냐에 OX 이렇게 쳐 있고, 써 봤자 '난' 이런 것들은 있었고 안 받은 사람 표시도 돼 있더군요. 그런데 이번에는 물품까지 상세하게, 굉장히 치밀하게 관리했다는 느낌이 드는데. 선물의 질과 양은 어떻습니까. 대개 자신의 출신 지역 특산물을 보내곤 한다는 건 얘기 들었습니다만, 이건 어떻습니까?

[기자]

예, 일단 보면 가격대가 굉장히 다양합니다. 3만원대부터 수십만원대까지 품목도 다양하고, 가격도 다양한데요.

하지만 정부 고위직에는 얘기가 다릅니다. 정부 고위직에는 전복과 같은 고급 해산물세트, 그리고 난, 그리고 와인, 가격이 써 있진 않습니다. 이런 고급 품목을 보냈습니다.

단가로는 보는 사람에 따라선 더 낼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워낙에 관리대상이 많다 보니 매해 사천만원 이상이 선물 비용으로 나갔습니다.

[앵커]

문제는 바로 선물리스트에서 로비라던가 이런 것들이 시작되는 기반이 될 수밖에 없다는, 그 성격에 중요성이 있겠죠. 16년이면 선물리스트도 권력관계에 따라 조금씩 달라졌겠네요. 어떤 사람은 내려가기도 했을 테고, 그만두기도 했을 테고요.

[기자]

비용 관계로 보이는데, 선물리스트를 550명에서 570명 정도로 일정하게 유지됐습니다. 그러다 보니 현직 실세들은 명단에 들어가고 옛 정부 인사들은 빠지고, 이런 부침이 있었습니다.

2013년을 주목할 필요가 있는데,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에 현직 실세들과 장관들의 이름이 대거 명단에 새로 포함됐습니다.

정기적인 명절 선물뿐만 아니라, 수시로 현장방문 등 할 때도 동료 의원들이나 지역 주민들에게 단체 선물을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안 받겠다는 사람도 있었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리스트를 보면 O, X. X는 확인이 안 된다는 뜻으로 보이는데 사양이라는 표현도 눈에 띕니다.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이나 김동연 전 국무조정실장은 '사양'이라고 기록돼 있습니다. 명백히 안 받겠다고 한 건데요.

하지만 대부분 리스트에 올라 있는 인사들은 확인해본 결과 다 선물은 받았다고 인정을 했습니다.

현직 장관이나 정부 실세 인사들이 기업의 회장이기도 한 성 전 회장에게 이런 물품을 받는 것은 부적절해 보입니다.

[앵커]

그런데 사실 명절 선물을 받은 것만으로 수사 대상으로 한다든가 하는 것은 불가능하잖아요?

[기자]

그렇습니다. 선물 리스트에 올라 있다는 것, 일부 품목을 받았다는 것만으로 수사 대상이 될 가능성은 낮습니다.

말씀드린 것처럼 가격대가 뇌물이라기보다는 대부분 인사치레 정도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성완종 선물리스트'에 올랐다는 것은 성 전 회장의 관리 대상이라는 점에서 검찰도 관심을 갖는 대목입니다.

검찰에서 이미 확보한 일정표, 즉 다이어리와 이 선물리스트를 종합해서 보면 로비이슈가 있었던 때로 수사대상과 시기를 어느 정도 좁힐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