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완구 "독대 기억 안 난다"…충청 비하 발언 논란도

입력 2015-04-16 15: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 오늘(16일)은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2013년 4월 4일 이완구 국무총리의 충남 부여 선거사무소에게 3천만 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진실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듣겠습니다.

안태훈 기자. (네, 국회입니다.) 이완구 총리의 전 운전기사가 "이 총리가 선거사무소에서 성 전 회장과 독대했다"고 증언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는데, 이 총리는 뭐라고 이야기했습니까?

[기자]

성완종 전 회장이 돈을 건넸다는 2013년 4월 4일 당시 상황을, 이완구 총리가 정확히 기억하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질의에 나선 새정치민주연합 유성엽 의원은 "당시 성 전 회장과 이 총리의 독대사실을 운전기사가 구체적으로 증언한 보도가 나왔다"며 "이 총리가 불리하면 기억을 못한다고 잡아떼는 것이냐"고 캐물었습니다.

그러자 이 총리는 "선거사무소에는 운전기사 뿐 아니라 여러 분들이 있는데 당시 상황을 알아보니 많은 분들이 성 전 회장과의 독대를 기억하지 못하고, 한두 분은 기억하고 있다고 해서, 더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 총리는 자신의 문제로 인한 국정운영 공백 우려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습니다.

[앵커]

예전에는 독대한 적이 없다고 했는데, 이젠 기억이 잘 안 난다로 바뀌었군요. 오늘 이완구 총리가 충청도 비하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는 이야기도 했었다고요?

[기자]

네, 새정치연합 유대운 의원이 "대정부질문 나흘째 말바꾸기를 계속 하는데 그러지 말라. 진솔해야 한다"고 거듭 질타하자, 이 총리가 내놓은 대답인데요.

이 총리는 "충청도 말투가 원래 그렇다"고 답변을 했습니다.

다소 두루뭉술하게 이야기하는 화법이 충청도 특유의 말투 때문이라는 설명이었는데, 곧바로 '충청도 비하 발언'이란 의원들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또 야당 의원들의 거듭된 사퇴 요구에 "걱정하시는 말씀으로 받아들인다"며 표정이 굳어졌고, 야당 의원석에서는 "물러나라"는 고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습니다.

한편 새누리당 의원들은 제2 세월호 방지대책 등을 따지며 정부의 안전대책 보완을 주문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