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ㅣ성완종 다이어리 입수] 워크아웃 전후 김기춘 만나

입력 2015-04-16 08: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저희 JTBC가 단독으로 입수한 성완종 다이어리에서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올라온 인물들과의 만남을 하나하나 짚어드리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부분들 보도록 하겠습니다. 경남기업은 2013년 11월 세 번째 워크아웃에 들어가게 되는데요. 경남기업이 워크아웃에 들어가기 직전과 직후 성완종 전 회장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만난 것으로 나옵니다.

박영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다이어리에 김 실장이라는 이름이 세 번 언급됩니다.

검찰이 경남기업 관계자를 조사한 결과 다이어리 속 김 실장은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성 전 회장측은 김기춘 실장과의 만남을 가리기 위해 김 실장이라고 썼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기춘 실장이 성완종 전 회장 다이어리에 처음 등장한 것은 2013년 9월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베트남 순방을 앞둔 시점으로 9월 4일과 5일 두 차례 이름이 적혀있습니다.

박 대통령은 엿새뒤 베트남 경남 기업이 건설한 랜드마크72에서 열린 패션쇼에 모델로 참석했습니다.

2013년 9월은 경남기업의 워크아웃이 결정되기 한 달 전이기도 합니다.

당시 경남기업은 금융권의 지원을 받아 세 번째 워크아웃에 들어갔습니다.

워낙에 이례적인 결정이어서 정치권 외압설이 돌기도 헀습니다.

이후 김실장은 다이어리에 한 번 더 등장합니다.

2013년 11월 6일 김실장 외 라고 적힌 저녁 약속이 눈에 띕니다.

장소는 고급 한정식집입니다.

경남기업 워크아웃 직후입니다.

이 일정은 하루 열개가 넘는 약속 중 가장 중요한 약속인 듯 굵은 글씨로 표시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실장측은 "오래 전 일이라 기억이 안나고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사실 여부를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워크아웃 결정 등 민감한 시기에 대통령 비서실장이 성 전 회장을 만난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