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천만원 전달' 세부 정황 추가…걷잡을 수 없는 파문

입력 2015-04-15 20: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5일)도 '성완종 리스트'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번졌습니다. 오늘은 성완종 전 회장이 지난 2013년 4월 재보선을 준비 중이던 이완구 총리에게 3천만원을 건넨 세부 정황이 추가로 나왔습니다. 조금 전 전해드렸습니다만 출판기념회에선 5백만원 얘기가 또 확인이 된 바가 있죠. 아무튼, 오늘 이 때문에 졸지에 한 드링크 류의 이름이 하루종일 입도마에 올랐습니다. 오늘 저희 뉴스룸은 역시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한 몇 가지의 단독보도를 이어가겠습니다. 어제 단독 보도해드린 이른바 성완종 다이어리에서 찾아낸 또다른 주요 내용들을 잠시 후에 집중적으로 전해드리고, 좀 더 시간을 필요로 하는 내용은 2부에서 다룰 예정입니다. 먼저 국회에 나가 있는 정치부 이주찬 기자 연결해 이완구 총리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주찬 기자, 이완구 총리가 사흘째 국회 대정부 질문에 출석했죠, 돈을 건넨 구체적인 정황이 속속 나오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 이 총리는 뭐라고 대답했나요?

[기자]

이완구 총리가 성완종 전 회장에게 돈을 받았다는 날짜는 2013년 4월 4일입니다. 당시 치러진 재보궐선거 후보 등록 첫날인데요.

성 전 회장이 이완구 총리 선거사무소를 방문해서 3천만원이 든 음료 박스를 놓고 나왔다는 증언이 성 전 회장의 한 측근에게서 나왔습니다.

이 총리는 이에 대해 "당시 선거사무소에는 수십 명의 기자와 손님들이 북적거렸기 때문에 성 전 회장을 따로 만날 상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야당은 총리직을 유지한 채 검찰 수사를 받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자진 사퇴할 것을 거듭 촉구했는데요.

이 총리는 자신의 문제로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송구스럽다"고 사과하면서도,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서는 거듭 결백을 주장하며 사퇴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이미경 의원/새정치민주연합 : 총리는 이걸 제대로 떳떳하게 제대로 되게 하려면 사퇴하시고, 검찰 조사받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완구 국무총리 : 검찰 수사가 진행되겠습니다만 대단히 복잡한 수사가 될 것이고 광범위한 측면에서 모든 것이 수사가 될 것으로 그렇게 생각합니다.]

[앵커]

방금 얘기한 내용, "광범위한 수사가 될 것이다" 이 말은 지금 거론된 여권 인사뿐만 아니라 야권 인사에게도 돈이 건네졌을 수 있어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이렇게 해석될 소지가 있어서 야당 의원들도 크게 반발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 얘기는 어떻게 진행됐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성완종 전 회장이 여당은 물론 야당 정치권과도 광범위하게 접촉하면서 금품 등을 건넸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인데요.

논란이 확산되자 이 총리는 오후 들어 자신의 발언 취지를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그러니까, 수사가 진행되다 보면 성 전 회장이 제공했을 가능성이 있는 정치인 후원금, 그리고 사업상 접촉한 인사 등이 두루 드러나지 않겠느냐는 뜻으로 말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어제 "돈을 받은 증거가 나오면 목숨을 내놓겠다"고 말해 경솔하다는 비판을 자초하지 않았습니까. 오늘 발언도 다소 무책임한 것 아니냐, 이런 지적이 나왔습니다.

[앵커]

게다가 조금 아까 전해드렸습니다만, 잠시 후에 저희가 리포트로 전해드릴 텐데, 출판기념회에서 성완종 전 회장이 5백만원을 줬다 라는 의혹. 그런 주장이 또 나와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답변은 어떻게 나올지도 궁금합니다. 물론, 수사를 통해 확인해봐야 할 문제이지만요. 이완구 총리를 둘러싼 의혹이 꼬리를 물고 있는데, 이 총리는 언제까지 국회에 나오나요?

[기자]

이 총리는 오늘로 사흘째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했는데요, 교육 사회 문화 부분 질문이 예정된 내일까지 국회에 출석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이완구 총리에 한해서는 분야에 상관없이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한 의혹을 집중 추궁하기로 했기 때문에 내일도 집중 추궁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