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년내 집중' 강남 재건축 이주 비상…서울시, 대책 마련

입력 2015-04-06 21: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렇지 않아도 전세난이 심각한 서울 강남에 악재가 하나 더 겹쳤습니다. 서초·강남·송파·강동, 이렇게 강남 4구에서 대규모 재건축 사업이 올해와 내년 사이에 집중되기 때문입니다.

송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은지 30년이 넘은 서울 강동구의 한 주공아파트.

재건축이 확정돼 10월까지 이주를 마쳐야 하지만 현재 5%만 집을 비운 상태입니다.

[김미덕/서울 고덕2동 : 서울에는 얻을 데가 없어요. 우리 돈 갖고…]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강남4구에 공급되는 주택은 1만 2300가구, 없어지는 물량은 1만 8800가구로 6500가구가 부족합니다.

없어지는 가구 대부분이 재건축 대상으로, 다른 곳에 전세나 월세를 얻어야 합니다.

전세난이 더 심각해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자 서울시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먼저 재건축 인가 신청 심의 때 이주 시기를 조정할 수 있게 했습니다.

[진희선 국장/서울시 주택건축국 : 최대한 자율 조정에 기반을 두되 안 되면 불가피하게 행정력을 도입해서 조정할 수밖에 없습니다.]

공공임대주택 3800가구를 추가로 확보해 공급하고 인접한 경기도의 주택 정보를 공유해 주민들의 원활한 이주를 돕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교육 문제 등의 이유로 서울에 남길 원하는 경우가 많고, 이주 시기 조정도 쉽지 않아 얼마나 효과를 볼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