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탐사플러스] 잇따른 흉악범죄 공포…외국인 이주자에 색안경, 왜?

입력 2015-03-31 21:48 수정 2015-04-01 18: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보신 것처럼 우리 주변의 이주 외국인들에 대한 생각은 상당히 부정적입니다. 그 배경은 뭘까요. 이주민들의 최근 잇단 범죄 그리고 일자리 경쟁 등을 외국인에 대한 편견이 생기게 된 이유로 꼽고 있는데요.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2012년, 20대 여성을 납치해 살해한 뒤 시신을 토막낸 오원춘. 그리고 지난해 내연녀를 살해한 뒤 시신을 토막낸 박춘풍.

흉악범죄를 저지른 이들은 모두 불법체류 신분의 중국동포였습니다.

현재 국내 체류 외국인은 올 1월말 기준으로 177만명. 이 가운데 중국 국적은 91만 명으로 절반이 넘습니다. 지난해 말보다도 2만 명이 더 늘었습니다.

이처럼 중국동포는 늘고 종종 터지는 중국동포 범죄는 외국인이 우리사회의 트러블메이커라는 인식을 심고 있습니다.

[이홍경/수원시 팔달구 고등동 : 아무래도 중국분들이 사건이 많으니까 좀 더 의심을 하게 되는 것 같아요.]

하지만 외국인이 많이 들어오면서 강력 범죄가 늘어난다는 건 사실과 다릅니다.

통계에 따르면 외국인 범죄율은 1.7%. 내국인 범죄율 3.9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입니다.

[이종화 교수/경찰대 경찰학과 : 통계에 나오는 것처럼 외국인 증가의 폭과 비례해서 한국사회에 위협을 준다고 보기에는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값싼 노동력도 외국인들을 부정적으로 보게 된 이유 중 하나로 꼽습니다.

취재진은 서울에 위치한 인력시장을 찾아가봤습니다.

이른새벽, 일감을 구하기 위한 건설 일용직 노동자들로 빼곡합니다.

그런데 횡단보도를 사이에 두고 노동자들 무리가 나뉘어져 있습니다.

한쪽은 외국인 노동자들, 다른 한쪽은 한국인 노동자들입니다.

[한국인 일용직 노동자 : 피해 많지요. 그 사람들이 (외국인) 없어야 일이 더 있지. (싸게 들어가고 그러니까) 당연히 없지. 한국 사람들 하나도 없어. 우리가 18만원에 가면 걔네가 15만원에 가서 14만원씩 받아가요. 그러니까 일은 안 해도 그 사람들 써요.]

[중국 국적 노동자 : 저들은 (한국인) 맨날 저쪽에서 술 퍼 마셔요.]

전문가들은 외국인에 대한 반감이 특히 국내 저소득층 사이에서 크다고 지적합니다.

[윤인진 교수/고려대 사회학과 : 저숙련 노동자들이 느끼는 외국인에 대한 경제적 위협 이 부분은 중상층이라던지 상류층이 느끼는 것보다 훨씬 더 강하다 (볼 수 있죠.)]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외국인들이 계속해서 늘고 있는 상황에서 다문화 사회는 이제 선택사항이 아닙니다.

[김혜숙 교수/아주대 심리학과 : 외국인들이 동등한 인간으로서의 대접을 받고, 서로 성숙하고 많은 걸 배울 수 있는 문화를 이뤄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윤인진 교수/고려대 사회학과 : 우리 사회가 다문화 사회로 가고 있기 때문에 이주민과 정주민간의 있어서의 공존, 이것을 우리가 이제 실천해야 한다고 봐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