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위공직자 70% 재산 늘었다…가족재산 공개 거부 '여전'

입력 2015-03-27 09: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고위공직자 재산이 어제 또 공개가 됐죠. 고위 공직자 10명 가운데 7명의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상당수의 고위공직자들은 부모와 자녀의 재산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지만요, 재산줄이기라는 시선을 피하기 어려워보입니다.

신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와 국회 등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고위 공직자 2302명의 정기 재산변동 신고 내역을 공개했습니다.

고위 공직자 명단에는 대통령과 국회의원, 법관, 중앙 및 지방 공무원이 포함됩니다.

이들의 평균 재산은 15억 3400만 원, 1년 전 평균 재산액인 13억 2000만 원보다 2억 이상 늘었습니다.

부동산과 주식 가격이 오른 게 주 요인으로 꼽힙니다.

국회의원만 떼어놓고 보면, 평균 재산이 28억 6000여만 원입니다.

500억 이상 자산가인 새누리당 김세연 박덕흠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을 빼고도 평균 재산이 19억 3000여만 원에 달합니다.

재산 공개 때마다 논란이 된 직계 존비속의 재산 공개 거부 행태는 여전했습니다.

전체 의원 292명의 37.3%인 109명이 부모나 자식의 재산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부모 재산을 밝히지 않은 유승민 원내대표 등 66명이고, 새정치연합은 모친 재산의 공개를 거부한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 등 39명입니다.

100억 원대 자산가인 정의화 국회의장은 "가정을 꾸려 각자 일하고 있다"며 세 아들의 재산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에는 직계 존비속의 경우 독립생계를 유지하거나 타인이 부양할 경우 공개하지 않아도 된다는 조항이 있습니다.

하지만, 재산 규모를 줄이려는 꼼수로 이용된다는 비판이 많습니다.

부모 자식의 재산까지 낱낱이 공개해 재산 형성 과정에 문제가 없는지를 밝히도록 한 제도 취지가 퇴색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