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못지킬 수학여행 안전 대책…"안전요원 배치 어려워"

입력 2015-03-26 21:56 수정 2015-03-26 23: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부모님들이 걱정하는 이유, 다 근거가 있었습니다. 작년 세월호 참사 이후 교육부는 불안해하는 학부모들을 위해 수학여행 안전 대책을 발표한 바 있죠. 그런데 저희가 확인해 보니까 지켜지는 것들이 별로 없습니다. 놀랍게도 그렇습니다.

이서준 기자가 보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해 6월 교육부는 수학여행 안전 대책을 내놨습니다.

수학여행지를 사전 점검하고 안전요원을 배치하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나승일/전 교육부 차관(지난 6월) : 수학여행 기간 전에 분야별 범부처 합동 안전점검을 일제히 시행하고…]

오늘 낮 천안의 한 수련원.

[이윤선 주무관/천안시청 : (수련원) 화재가 발생했을 때는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소방과 전기 안전 부분을 중점적으로 점검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안전에 의문이 드는 수련원도 눈에 띕니다.

학생들이 머무는 시설인데 벽에 금이 가 있거나 천장에 구멍이 뚫린 곳도 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교육부는 해당 학교가 요청하면 숙박 시설에 대한 안전 점검을 실시한 뒤 결과를 알려주는 제도를 실시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제주도를 제외하고 시행되는 곳은 거의 없습니다.

[공주시청 관계자 : 그건(지자체 숙박시설 점검 서비스) 없었어요. 아직 수학여행 관련해서는…]

수학여행단에 안전사고 대처와 구조능력을 지닌 안전요원을 동반한다는 방침도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 A 초등학교장 : 안전요원 별도 배치할 예산도 없고, 요원을 배치한다고 한들 학생들을 통솔할 수 있느냐 못한다. 탁상공론 같은 이야기(입니다)]

1년 전 수학여행 안전지도사를 국가 자격제로 뽑겠다고 했지만 여전히 검토 단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