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위 공직자 재산 평균 12억 9200만원…50억 이상 52명

입력 2015-03-26 12:08

우병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409억2599만원으로 '최고'
증가액 최고는 1년간 25억6776만원 늘어난 백종헌 부산시의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병우 청와대 민정비서관 409억2599만원으로 '최고'
증가액 최고는 1년간 25억6776만원 늘어난 백종헌 부산시의원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김희옥)는 26일자 관보를 통해 관할 공개대상자 1825명의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공개대상자는 행정부 소속의 정무직, 고위공무원단 가등급, 국립대학총장, 공직유관단체 임원, 기초·광역 지방자치단체장, 광역의회의원, 시·도 교육감 등이다.

재산등록 기준일은 지난해 12월31일이다. 정기 재산등록의무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전년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의 재산변동사항을 매년 2월말까지 신고해야 한다. 재산공개 내역은 대한민국 전자관보(gwanbo. korea.go.kr)를 통해 누구든지 확인할 수 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공개대상자 1825명의 가구당 평균재산은 12억9200만원으로 전년 12억7800만원에 비해 1400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당 재산은 50억원 이상이 52명(2.8%), 20억원 이상 50억원 미만은 269명(14.7%), 10억원 이상 20억원 미만은 398명(21.8%), 5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은 497명(27.2%), 1억원 이상 5억원 미만은 489명(26.8%), 1억원 미만은 120명(6.6%)이었다.

공개자 본인의 평균재산은 7억200만원, 배우자의 평균재산은 4억5900만원, 부모 등 직계 존·비속의 평균재산은 1억3100만원이었다.

공개대상자 1825명 중 재산증가자는 1212명(66%), 재산감소자는 613명(34%)이었다.

재산증가 요인은 전년대비 개별 공시지가 상승, 개별단독주택 공시 가격 상승, 급여저축 등으로 추정된다. 재산감소 요인은 전년대비 수도권 공동주택 공시가격 하락, 종합 주가지수 하락, 생활비 지출 등으로 추정된다.

공개대상자 중 가장 재산이 많은 인물은 409억2599만원을 보유한 우병우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민정비서관이었다. 전혜경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장(313억7735만원), 김홍섭 인천 중구청장(185억6577만원), 임용택 미래창조과학부 한국기계연구원장(165억8248만원), 이근면 인사혁신처장(161억4489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재산증가액이 가장 큰 인물은 137억461만원을 보유한 백종헌 부산시의원이었다. 백 시의원의 재산은 지난해 1년동안 25억6776만원이 늘어났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재산도 21억7064만원이 늘어 33억7672만원이 됐다.

반면 재산이 가장 많이 줄어든 인물은 22억9887만원을 보유한 최호정 서울시의원이었다. 최 시의원의 재산은 지난해 1년동안 58억7004만원 줄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9월말까지 이어질 재산변동 사항 심사에서 재산 취득경위와 소득원 등 재산형성과정 심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공직자가 등록대상재산을 거짓으로 기재하거나 중대한 과실로 누락 또는 잘못 기재했을 때,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물 또는 재산상 이익을 취득한 경우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경고·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의 조치를 받게 된다.

임만규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 간사(인사혁신처 윤리복무국장)는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공직윤리 확립을 위해 재산등록·심사 제도를 더욱 엄정하게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