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상] 줄리안 "프랑스 유명 리얼리티쇼 섭외" 왜 안 갔어?

입력 2015-03-24 01:19 수정 2015-03-24 01: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비정상회담' 줄리안이 프랑스 리얼리티 쇼에 출연 제의를 받은 사연을 밝혔다.

23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TV를 아예 없애버리고 싶은 나, 비정상인가?'에 대해 G12와 조영남이 출연해 열띤 토론을 벌이던 중 각국의 다양한 인기 TV 프로그램도 함께 소개됐다.

로빈은 프랑스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시크릿 스토리'를 언급했다. '시크릿 스토리'는 일반인 참가자들이 카메라가 장착된 비밀의 집에서 10~15주간 생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로빈은 이 프로그램에 대해 "개인적으로 이 프로그램을 정말 싫어한다. 왜냐하면 일부러 불행하고 자극적인 모습을 더 보여준다"며 비판적인 시각을 보였다.

이를 들은 줄리안은 "사실 '시크릿 스토리'에서 출연 섭외를 받아 미팅까지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한국에서 유명했다'를 비밀로 출연해달라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성시경과 전현무는 기다렸다는 듯이 "갔다 와라. 잠시라도 좀 조용하게"라고 말해 줄리안을 당황케 했다. 유세윤은 한술 더 떠 "내가 비행기 표 끊어줄게"라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세계 각국의 청년들이 핫(hot)한 안건을 놓고 펼치는 JTBC '비정상회담'은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영된다.

[영상] 줄리안 "프랑스 유명 리얼리티쇼 섭외" 왜 안 갔어?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