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합참 "북한, 대북전단 이유 도발시 단호히 대처" 엄중 경고

입력 2015-03-22 15: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합동참모본부는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이유로 북한이 도발할 경우 강력하고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합참은 22일 입장자료를 내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조선인민군 전선부대들의 공개통고' 형식으로 '무차별적인 기구소멸작전 진입', 2차·3차 연속적인 징벌 타격', '주민 대피' 등을 운운하면서 우리 측을 비난·위협한 것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합참은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는 국민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에 해당되며 이를 강제적으로 규제할 수 없고 민간이 자율적으로 판단해 시행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명백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북측이 민간단체의 전단 살포를 빌미로 군사분계선(MDL) 이남으로 도발적 행동을 감행할 경우 우리 군은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 조선인민군 전선부대들은 이날 공개통고문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과 같은 극우보수단체들에 속한 산송장 무리들은 미국의 '인권재단'까지 끌어들여 천안호 침몰사건이 발생한지 5년이 되는 오는 26일을 전후해 우리 측 지역에 반공화국 삐라 50만장과 DVD 수천 개를 기구에 매달아 살포하겠다고 공개해댔다"고 지적했다.

인민군은 "남조선 괴뢰들이 민족사상 초유의 특대형 모략극으로 낙인 된 지 오랜 천안호 침몰사건을 아직까지 우리와 연계시키며 동족대결에 악용하는 것은 극악무도한 적대행위의 극치"라고 꼬집었다.

인민군은 "특히 우리의 최고 존엄을 악랄하게 중상모독한 것으로 해서 세계적 규모에서 호된 징벌을 받은 불순반동영화 '더 인터뷰'를 수록한 DVD와 USB를 미국에서 끌어들여 살포하려 하는 것은 천벌을 면치 못할 만고대죄"라며 DVD 살포를 '사실상의 선전포고'로 규정했다.

인민군은 "조선인민군 전선부대들 관하 모든 화력타격수단들은 사전 경고 없이 무차별적인 기구소멸작전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반공화국 삐라 살포가 군사분계선과 해상, 공중의 어느 곳에서 진행되든, 그 살포수단이 풍선이든 무인기든, 그 살포방법이 공개적이든 비공개적이든 기구소멸작전에 투입될 아군화력타격수단들의 과녁에서 절대로 벗어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민군은 "우리의 정정당당한 물리적 대응조치에 (한국군이) 감히 도전해나서는 경우 무자비한 2차·3차 징벌타격이 따르게 될 것"이라며 "만약 우리의 자위적조치에 응징을 구실로 원점타격이요, 지원세력타격이요 하며 도전한다면 그 즉시 상상조차 할 수 없는 2차·3차의 연속적인 징벌타격전이 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민군은 그러면서 "반공화국 삐라 살포가 강행되는 경우 그 인근지역과 군사분계선 접경일대의 남측주민들은 안전상 미리 대피할 것을 권고한다"고 언급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