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7세 아이 맹장염" 한밤 악천후 속 출동 … 4명 사망·실종

입력 2015-03-14 00:54 수정 2015-03-14 16:58

짙은 안개에 착륙지점 못 찾아 추락
함정 10여 척, 초계기 동원 수색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짙은 안개에 착륙지점 못 찾아 추락
함정 10여 척, 초계기 동원 수색


"7세 아이 맹장염" 한밤 악천후 속 출동 … 4명 사망·실종


"7세 아이 맹장염" 한밤 악천후 속 출동 … 4명 사망·실종


"7세 아이 맹장염" 한밤 악천후 속 출동 … 4명 사망·실종


"7세 아이 맹장염" 한밤 악천후 속 출동 … 4명 사망·실종


"7세 아이 맹장염" 한밤 악천후 속 출동 … 4명 사망·실종


"7세 아이 맹장염" 한밤 악천후 속 출동 … 4명 사망·실종


"7세 아이 맹장염" 한밤 악천후 속 출동 … 4명 사망·실종



"7세 아이 맹장염" 한밤 악천후 속 출동 … 4명 사망·실종
섬의 응급 어린이 환자를 이송하기 위해 악천후 속에서 출동했던 해경 헬기가 추락했다. 이로 인해 헬기에 타고 있던 4명 중 3명이 실종되고 1명은 구조됐지만 끝내 숨졌다.

 13일 오후 8시27분쯤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남쪽 1.6㎞ 해상에서 서해해양경비안전본부 소속 B-511 팬더 헬기가 추락했다. 헬기에는 기장 최승호(52) 경위와 부기장 백동흠(46) 경위 등 조종사 2명과 정비사 박근수(29) 경장, 응급구조사 장용훈(29) 순경 등 4명이 타고 있었다.

 목격자들은 "헬기가 짙은 안개 때문에 착륙지점을 찾지 못하던 중 갑자기 '윙' 소리를 내며 바다로 추락했다"고 말했다. 가거도 출장소 직원 김혁재(40)씨는 "랜턴으로 신호를 보냈는데 착륙을 하는 듯하더니 곧장 바다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사고가 난 헬기는 가거도에 사는 임모(7)군이 급성 맹장염에 걸렸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이동 중이었다. 가거도 보건소 측이 "응급환자가 약을 처방받았지만 여전히 상태가 좋지 않다"며 이송 요청을 하자 오후 7시40분쯤 목포에서 이륙했다.

 해경은 헬기가 방파제 쪽으로 착륙하려다 짙은 해무로 인해 추락한 것으로 보고 사고해역을 중심으로 긴급 수색에 나섰다. 해경은 함정 10여 척과 구조헬기 2대 등을 출동시켰으며 해군 3함대도 심해 잠수사들을 태운 함정 4척을 현장으로 급파했다. 공군도 초계기 1대를 출동시켰다. 오후 10시40분쯤 정비사 박 경장이 구조됐지만 오후 11시55분쯤 끝내 숨을 거뒀다.



사고가 난 B-511 헬기는 지난해 4월 세월호 침몰사고 때 가장 먼저 사고해역에 도착한 헬기다. 2005년 6월 목포해양경비안전서(당시 목포해경)가 2대를 도입했다. 최고 시속은 320㎞로 야간 탐조등과 적외선 열상장비 등을 갖춰 야간 수색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가거도는 전남 목포에서 남서쪽으로 145㎞ 떨어진 외딴섬으로 목포에서 쾌속선으로 4시간 넘게 걸린다. 한편 맹장염에 걸린 임군은 이날 밤 해군 함정을 통해 목포로 이송됐다.

신안=최경호·김호 기자 ckhaa@joongang.co.kr
[사진 서해해양경비안전본부 제공,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