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요우커 대거 몰려오는데…한국 여행 만족도는 '최하위'

입력 2015-02-14 20: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중국의 춘절은 언제부턴가 우리 관광업계의 대목으로 통하게 됐습니다. 이번에도 중국인 관광객이 대거 우리나라로 몰려오고 있는데 중국인 여행객의 대한민국에 대한 만족도는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14일) 낮 서울 북촌의 한옥마을입니다.

한 장의 사진이라도 더 남기려는 요우커들이 곳곳에서 포즈를 취합니다.

[장루헌/요우커 : 중국의 춘절 연휴를 맞이해서 한국에서 여행도 하고 관광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려고 한국에 왔습니다.]

어린아이도, 어른도 맛집으로 알려진 가게 앞을 그냥 지나칠 수 없습니다.

[자오판/요우커 : 관광지를 둘러보고 문화를 체험하고 쇼핑도 하려고 왔어요. 중국과 어떤 점이 다른지 알고 싶어요.]

북촌뿐 아니라 인사동, 명동 등 관광지마다 요우커들로 들썩이고 있습니다.

올해 춘절 연휴 동안 요우커 12만 6천명이 한국을 찾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난해보다 30% 늘어난 수치입니다.

유통업계도 다이아몬드 왕관을 증정품으로 내걸거나 각종 할인 행사로 춘절 특수를 노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요우커들의 한국 여행 만족도는 최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한국을 찾은 16개국 관광객 중 여행이 만족스러웠다는 요우커의 답변은 14위에 그쳤습니다.

다시 한국을 방문하겠다는 답변도 역시 14위로 조사됐습니다.

한국 이미지가 좋아졌다는 답변은 꼴찌를 차지했습니다.

양적인 확대를 넘어 요우커들을 새롭게 사로잡을 대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