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HSBC 스위스 지점 '수상한 계좌'…한인 명의도 20개

입력 2015-02-10 21:16 수정 2015-02-13 22: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계적인 은행 HSBC의 스위스 지점이 전 세계 부유층 고객들의 불법 탈세를 방조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한국인 명의의 계좌 20개도 발견돼서 큰 파장이 예상됩니다.

박상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HSBC의 PB 사업부가 2006년부터 2007년까지 관리한 고객 명단이 공개됐습니다.

이 은행의 전 직원인 에르베 팔치아니가 거액 계좌 10만 6천여개에 대한 정보를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에 제공한 겁니다.

르몽드는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 ICIJ와 함께 분석에 착수했습니다.

이 자료에 따르면, HSBC PB 사업부가 관리한 금액은 총 1180억 달러, 우리 돈 128조 5800억원 규모입니다.

전세계 200여 개국의 법인과 개인 명의로 개설된 계좌 중엔 한국 국적 계좌도 포함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20개 계좌에 약 232억원이 들어 있었고, 이중 1개에 절반 가까운 114억 4천여만원이 예치됐습니다.

실명이 공개된 예금주 중엔 F1 챔피언인 페르난도 알론소를 비롯해 필 콜린스, 데이빗 보위 등 유명 팝스타와 카르테스 파라과이 대통령,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 등이 망라됐습니다.

이들 모두가 불법을 저질렀다고 단정할 순 없지만, HSBC의 PB서비스는 익명성이 보장되고 차명 거래도 가능해 자금 세탁과 탈세의 우려가 높습니다.

각국의 조세 당국은 이번 자료를 입수해 조사에 나섰습니다.

ICIJ의 한국 내 제휴사인 뉴스타파가 한국 계좌에 대한 기록을 분석 중인 가운데, 국세청도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