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누리 송영근, 병영혁신특위 사임…야당, 윤리위 제소키로

입력 2015-01-30 14: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새누리 송영근, 병영혁신특위 사임…야당, 윤리위 제소키로


육군 여단장 성폭행 사건을 두고 '외박을 안나가서' 등 두둔하는 식의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킨 새누리당 송영근 의원이 30일 국회 병영문화혁신 특위 위원직을 사임했다.

송 의원은 이날 자료를 내고 "군 인권개선 및 병영문화혁신 특위 회의에서 부적절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금일부로 특위 위원을 사임한다"고 밝혔다.

앞서 군 장성 출신인 송 의원은 전날 특위 회의에서 "여단장이 지난해 거의 외박을 안 나갔고, 가족도 거의 매달 안 들어왔다"며 "나이가 40대 중반인데 성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밖에 없지 않느냐 하는 측면을 되돌아봐야 한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또 피해 여군 하사관에 대해서는 '아가씨'라는 표현을 써 야당을 중심으로 강력한 질타를 받았다.

이에 송 의원은 "해당 사건을 두둔하거나 옹호하려는 취지는 아니었다. 모든 여군 부사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한 점에 대해 간곡히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끝내 특위 위원직에서 물러났다.

그러나 새정치민주연합은 특위 위원직 사임뿐만 아니라 국방위원회에서도 물러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송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결정했다.

새정치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송 의원은 여군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국회의원의 품위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박완주 원내대변인은도 브리핑을 통해 "송 의원은 병영혁신특위 위원은 물론 국방위원회까지 사퇴해야 한다"며 "대한민국 군의 명예를 훼손하고 성폭력 피해자의 마음에 큰 상처를 안겨준 송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새누리당에 대해서도 "윤리강령에 따라 송 의원에 대해 어떤 징계를 내릴지 국민과 함께 지켜보겠다"고 날을 세웠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