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줄리안 "벨기에선 '땅콩회항' 있을 수 없어"

입력 2015-01-26 11:13

1월 26일(월) 밤 11시 방송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월 26일(월) 밤 11시 방송

'비정상회담' 줄리안 "벨기에선 '땅콩회항' 있을 수 없어"


JTBC '비정상회담'에 벨기에 대표로 출연중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벨기에에서는 땅콩회항 같은 사건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최근 진행된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노블레스 오블리주'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벨기에 대표 줄리안이 "벨기에에서는 갑을 두려워하지 않아 문제가 발생하면 즉각 항의를 한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줄리안은 "벨기에는 법 앞에 평등한 나라이기 때문에 왕이 음주운전을 해도 국민들과 똑같이 벌을 받는다. 그래서 땅콩회항 같은 사건은 일어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미국 대표 타일러는 "미국에서는 사회적으로 갑과 을의 개념이 없기 때문에 땅콩회항 같은 경우를 사회적 문제가 아닌 그 사람의 개인적인 문제로 인식한다"는 소신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각 나라의 다양한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주제로 한 G12의 속 시원한 토론은 1월 26일 월요일 밤 11시, JTBC '비정상회담'에서 확인 할 수 있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